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런 온' 임시완→강태오, 누구랑 있어도 케미 발산 "요물 같은 드라마"

입력 2021-01-11 11:3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런 온' 임시완→강태오, 누구랑 있어도 케미 발산 "요물 같은 드라마"

"누가, 누구와 붙어도 케미가 살아나는 요물 같은 드라마." '관계성 맛집'으로 소문난 JTBC 수목드라마 '런 온'(극본 박시현, 연출 이재훈, 제작 메이스 엔터테인먼트, 콘텐츠 지음)의 다채로운 케미에 시청자들이 보내고 있는 반응이다. 연애 DNA를 깨우는 '겸미 커플', '단화 커플'의 설레는 로맨스 외에도, 기존 드라마에서는 볼 수 없었던 임시완, 신세경, 최수영, 강태오의 4각 구도가 신선하고 차별화된 드라마를 갈구하는 시청자들의 취향을 저격했기 때문이다.

#. 임시완X강태오, "빨대 꽂는 사이"

'화구통 인연'에서 '빨대 꽂는 사이'로 발전한 기선겸(임시완)과 이영화(강태오)의 '요상한' 케미는 엉뚱함을 또 다른 엉뚱함으로 소화해내는 지점에서 발생한다. 상대를 당황케 하는 선겸의 4차원 면모를 영화가 특유의 해맑음으로 위화감 없이 품어낸 것. 여기에 서로의 속마음을 일찍이 눈치채고 돕는 의리는 이들의 인연을 더욱 공고히 했다. 오미주(신세경)의 집에서 나올 생각에 울적해진 선겸에게 밤새 술과 꿀을 권하며 혼자였으면 고독했을 그의 밤을 함께 채워 준 영화와, 서단아(최수영)를 보고 싶어 하는 그에게 기꺼이 그녀가 올 예정인 시사회 티켓을 건네고 앞으로도 두 사람 만남의 명목이 되어주겠다는 선겸. 각자의 뚜렷한 러브 라인에 힘을 실어줄 두 남자의 돈독한 협력 관계가 기대되는 이유다.

#. 신세경X최수영, 응원하는 워맨스?!

처음 '미친 여자'와 '따까리'라는 그다지 긍정적이지 않은 인상에서 출발한 미주와 단아의 인연은 이후 계속되는 티키타카 설전으로 쫄깃한 재미를 선사해 왔다. 특히 한 마디도 지지 않는 반응이 재밌어 미주만 보며 히죽히죽 놀리려는 단아와, 그런 그녀 앞에만 서면 유독 유치해져버리고 마는 미주의 모습은 두 사람의 귀여운 매력을 배가시켰다. 제작진은 "티격태격하다가 의도치 않게 서로를 위하는 미주와 단아의 케미는 앞으로도 빛을 발할 예정이다. 이제까지 단아가 질투 유발 작전으로 선겸과 미주를 가깝게 했다면, 앞으로는 미주가 단화 커플의 관계를 굳게 만드는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귀띔, 단미 케미의 새로운 변화를 예고했다.

#. 임시완X최수영, "그때 그 시절"

비슷한 환경에서 자란 선겸과 단아는 함께 알고 지낸 시간이 길었던 만큼 서로가 처한 상황에 대한 이해가 깊다. 그러나 같이 있으면 "시정잡배 된 기분"이라던 단아의 말에서 알 수 있듯, 상황에 따라 다른 답을 내리는 정반대 성향으로 인해 오랜 시간 속에 서로를 위하는 순간이 많았음에도 은근한 거리를 지키며 지낼 수 있었다. 그런 두 사람 사이에 '혼맥'이 오고 가고 가기 시작했다. 자식들의 의사와는 관계없이 두 아버지들이 당사자와 논의된 적 없는 결혼을 계획했기 때문. 호락호락하지 않을 두 사람이 과연 이 상황에 어떻게 그들만의 해답을 내릴 수 있을지, 예측이 불가해서 더 기대되는 선겸과 단아의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 신세경X강태오, 덕후들의 만남

영화(映畵)에 대한 애정이 남다른 두 사람. 미주는 한때 큰 위로가 됐던 영화를 자신의 업으로 삼을 정도로 사랑하고, 영화는 그림을 그리며 자연스레 자신의 이름과 같은 영화의 세계에 눈을 떴다. 그렇게 각자의 사연으로 영화에 진심인 두 사람이 덕후 기질을 마음껏 발산하며 대화를 나눈 장면은 짧은 순간이었지만 묘한 찰떡 합을 자아내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미주에겐 같은 한국말을 쓰면서도 해석하기 어렵다는 선겸과 달리, 영화와는 어떤 대화를 나눠도 죽이 척척 잘 맞는 바. 앞으로 같은 동네 주민으로 오가며 만나게 될 사연이 많아질 것으로 예측돼, 각자의 로맨스에 어떤 힘이 될지도 궁금해진다.

'런 온'은 매주 수, 목 밤 9시 JTBC에서 방송된다.

(사진제공 : 메이스 엔터테인먼트·콘텐츠 지음)
(JTBC 뉴스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