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서울 -10도 안팎, 북극 한파 계속…내일 낮 기온 회복

입력 2021-01-11 07:41

중부·전북·경북 한파특보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중부·전북·경북 한파특보

[앵커]

북극 한파의 기세가 오늘(11일)도 매섭습니다. 강원도 대관령의 아침 기온은 영하 19도 아래로 떨어졌고, 서울도 영하 10도 안팎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전주 영하 5도 등 남부지방 역시 영하 5도에서 10도 사이로 매우 춥습니다. 중부지방과 전북, 경북에는 한파 특보가 발령됐습니다.

정도는 조금씩 달랐지만 지난해 말부터 길게 이어진 한파였는데요. 이번 한파의 끝이 보입니다. 내일 낮부터는 기온이 영상으로 올라갈 것으로 예보됐습니다.

이재승 기자입니다.

[기자]

한강마저 꽁꽁 얼려버린 북극 한파가 오늘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한파가 절정에 이른 지난 금요일보다는 덜하지만, 오늘 아침 강원도 철원이 영하 17도 아래로 내려갔고 서울도 영하 10도 안팎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맘때 과거 30년 평균 기온보다 3도에서 5도가량 낮습니다.

낮에도 서울이 영하 3도에 머무는 등 영하권의 추운 날씨가 이어지겠습니다.

경기 북동부와 강원도, 충북에는 한파 경보가, 그 밖의 중부지방과 전북·경북에는 한파주의보가 발효 중입니다.

차가운 공기가 서해상을 지나면서 만들어진 눈구름의 영향으로 오늘도 제주도와 서해안에 눈이 오겠습니다.

제주 산간에는 내일까지 최고 15cm의 많은 눈이 내리겠습니다.

충남 서해안과 전라도 서부에도 오늘 밤부터 내일 새벽 사이 1에서 3cm의 눈이 쌓이겠습니다.

수도권에도 눈이 날리는 곳이 있겠습니다.

낮에 잠시 녹았던 눈이 밤에는 기온이 떨어지면서 다시 얼어붙는 곳이 많겠습니다.

특히 고개와 비탈길, 그늘진 이면도로 등에서 미끄럼 사고 가능성이 커서 주의해야 합니다.

미세먼지는 오늘 찬 바람이 불면서 대기 확산이 원활해 전국에서 좋음 상태를 보이겠습니다.

이번 추위는 내일 아침까지 이어지다가 낮부터 전국이 영상권을 회복하면서 누그러지겠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