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통일부 "남북합의 이행의지 확고…평화 새 출발점 만들기 기대"

입력 2021-01-09 13:28 수정 2021-01-09 16:20

북한 제8차 당대회 관련 대변인 논평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북한 제8차 당대회 관련 대변인 논평

통일부 "남북합의 이행의지 확고…평화 새 출발점 만들기 기대"

통일부는 9일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제8차 노동당 대회를 통해 남측에 남북관계 합의 이행을 강조한 것과 관련해 "남북 합의를 이행하려는 우리의 의지는 확고하다"는 입장을 내놨다.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북한의 8차 당대회 논평을 통해 "한반도의 비핵화와 평화 정착, 남북관계 발전을 추구해 나간다는 정부의 입장은 일관되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어 "남북이 상호 신뢰와 존중을 바탕으로 가까운 시일 내에 한반도 평화·번영의 새 출발점을 만들어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여 대변인은 또 "미국의 신 행정부 출범은 북미관계 개선에 좋은 기회가 될 수 있는 만큼 북미관계가 조속히 재개되기를 기대한다"면서 "향후 당 대회 결정서 등 후속 입장을 주시하겠다"고 덧붙였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지난 사흘간(5∼7일) 진행된 노동당 8차 대회 사업총화 보고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남측의 무력 증강에 불쾌감을 표하며 남측에 합의를 충실히 이행하라고 요구했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현시점에서 남조선 당국에 이전처럼 일방적으로 선의를 보여줄 필요가 없으며 우리의 정당한 요구에 화답하는 만큼, 북남합의들을 이행하기 위해 움직이는 것만큼 상대해줘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남조선 당국의 태도 여하에 따라 얼마든지 가까운 시일 안에 북남관계가 다시 3년 전 봄날과 같이 온 겨레의 염원대로 평화와 번영의 새 출발점으로 돌아갈 수도 있을 것"이라며 관계 개선의 여지는 열어둔 상태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