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JTBC 새 드라마 '월간 집' 정소민→채정안까지…라인업 공개

입력 2021-01-04 11:2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JTBC 새 드라마 '월간 집' 정소민→채정안까지…라인업 공개

"집에 관한 모든 것, 월간 집이 알려드립니다." 정소민과 김지석, 그리고 JTBC '월간 집' 식구들이 최초 공개됐다. 

2021년 상반기 방송 예정인 JTBC 새 드라마 '월간 집'(극본 명수현 연출 이창민 제작 드라마하우스스튜디오, JTBC스튜디오)은 집을 사는(buy) 남자와 집에서 사는(live) 여자의 내 집 마련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다. 월간 리빙 잡지 '집'의 에디터 '나영원' 역에 정소민, 대표 '유자성' 역에 김지석이 출연을 확정 지은 가운데, 오늘(4일) 극을 한층 풍요롭게 만들 정건주, 김원해, 채정안, 안창환, 윤지온, 이화겸, 안현호 등 잡지사 식구들의 라인업이 전격 공개됐다.

우선, 서브남, 연하남 등 다양한 캐릭터 변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정건주가 사진 작가  '신겸'을 연기한다. 그를 한 마디로 소개하면,  '욜로(You Only Live Once)' 그 자체. '오늘 머무는 곳'이 곧 '집'이며 한 번뿐인 인생, 자신의 행복이 가장 중요한 인물이다. 고민 따위 없던 삶에 '나영원'이란 고민이 생기고, 대표 '유자성'과 묘한 신경전을 벌일 예정이다.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넘나들며 존재감이 빛나는 연기를 선보여온 김원해는 편집장 '최고' 역을 맡았다. 아내와 고등학생 아들 둘로 구성된 4인 가족의 평범한 가장으로 30년 된 아파트의 재건축을 꿈꾸는 인물이다. 드라마는 물론 예능과 뷰티 프로그램까지 접수한 채정안은 13년차 에디터 '여의주'로 돌아온다. 월세 130만 원의 럭셔리 자취 중으로, 시간이 지나면 고정자산 가치는 하락한다고 믿는 부동산 하락론자다. 여의주와 같은 에디터이자 오매불망 주택 청약 당첨을 꿈꾸는 '남상순'은 카멜레온 같은 매력으로 시청자를 사로잡은 배우 안창환이 연기한다.

마지막으로 에디터 어시스턴트 1년 차 '육'미라와 '계'주희, 포토 어시스턴트 '장'찬으로 구성된 '육개장' 3인방은 다양한 작품을 통해 배우로서의 폭을 넓히고 있는 이화겸과 안현호 그리고 윤지온이 연기한다. 나영원 바라기 육미라, 무존재감의 교과서 계주희, 그리고 유튜버로 성공을 꿈꾸는 장찬까지. 이들은 현실 공감과 깨알 재미를 더해줄 예정이다.

제작진은 "앞서 캐스팅을 확정한 정소민과 김지석에 이어 정건주, 김원해, 채정안, 안창환, 윤지온, 이화겸, 안현호까지. 매력만점 '월간 집' 식구들을 공개했다"며 "'집'을 다루는 이들은 각양각색의 '집'에 살고 또, '집'에 대한 다양한 가치관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월간 집'은 제각각 사연은 다르지만, 집에서 밥을 먹고, 잠을 자고, 밤이 되면 어김없이 집으로 향하는 우리들의 이야기다. 이들이 따로 또 같이 어떤 이야기를 들려줄지, 첫 방송까지 많은 응원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월간 집'은 '으라차차 와이키키' 시즌1과 시즌2를 성공적으로 이끈 이창민 감독이 연출을, '막돼먹은 영애씨', '혼술남녀'에서 톡톡 튀는 설정과 공감을 자극하는 스토리로 호평을 받은 명수현 작가가 집필을 맡아 최상의 시너지를 예고했다. 2021년 상반기 JTBC에서 방영될 예정이다.

(사진제공 : 드라마하우스스튜디오·JTBC스튜디오)
(JTBC 뉴스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