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전화 가로채기' 앱…금융사에 전화 걸면 사기꾼 연결

입력 2020-12-28 21:21 수정 2020-12-29 16:28

"정부지원금 대출" 신종 피싱 늘어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정부지원금 대출" 신종 피싱 늘어

[앵커]

베니스의 상인에선 살을 떼갈 때 피는 한 방울도 흘려선 안 된다는 포샤의 지혜가 문제를 해결했습니다. 정부와 경찰이 나선다고 하는데, 자영업자들이 고통을 겪지 않도록 서둘러야겠습니다. 코로나19 상황을 노린 신종 금융사기도 기승입니다. 금융사를 사칭해서 정부의 지원금을 대출해 주겠다고 한 뒤에 되레 돈을 뜯어 가고 있습니다.
의심이 돼서 금융사의 대표번호로 다시 전화하면 사기범에게 연결됩니다. 사기범이 피해자의 휴대전화에 전화를 가로채는 앱을 깔아 놓은 겁니다.

이지은 기자입니다.

[기자]

생활비가 필요했던 70대 정모 씨는 이달 초 A저축은행의 문자메시지를 받았습니다.

'정부지원 대출상품'을 싼 이자로 주겠다는 제안에 전화를 걸었습니다.

[정모 씨/피해자 : (대출 조건은) 직업이 없고 나이가 많아도 되고, 먼저 알집을 먼저 깔라고 해요.]

앱을 깔자 개인정보를 요구합니다.

기존에 카드사 대출금 2500만 원이 있다고 하자, 정부지원금 5000만 원을 줄 테니 우선 그걸 갚으라고 했습니다.

그래야 대출계약이 유지된다는 주장이었습니다.

그런데 다음 날, 이번엔 카드사에서 '정부지원금으로 기존 빚을 갚는 대환대출은 불법'이라는 경고 전화가 왔습니다.

[정모 씨/피해자 : (법 위반으로 금감원에) 공문을 보냈기 때문에 내 모든 은행 계좌가 다 막혔다고 해요. 막 협박성으로 신체적으로 재산적으로 불이익이 떨어진다고.]

정씨는 카드사 직원이 맞는지 확인하기 위해 카드사 대표번호로 전화를 다시 걸었습니다.

[정모 씨/피해자 : 혹시 이런 분이 팀장으로 계시냐고 했더니 있다는 거야. 그래서 어떻게 해결해야 합니까 물었죠. 묻지도 말고 그냥 (2500만원이 든) 봉투만 건네 주십시오. 그럼 바로 (채무를 변제) 해준다고.]

은행계좌를 풀기 위해 급하게 돈까지 마련한 정씨가 사기를 의심한 건 허술한 채무변제 증명서를 보고 난 뒤였습니다.

알고 보니 저축은행과 카드사 직원을 사칭해 짜고 친 사기극이었습니다.

사기범들이 정씨에게 깔도록 했던 앱은 전화를 가로채는 악성코드였습니다.

금융감독원과 금융기관 번호가 미리 입력돼 있어, 어디로 전화를 걸어도 사기 일당이 전화를 가로채 받게 됩니다.

최근 코로나19로 어려워진 서민이 늘자 정부지원금을 미끼로 이처럼 신종 금융사기가 크게 늘고 있습니다.

금감원에 접수된 보이스피싱 피해 신고는 올 상반기 2만2천여 건으로 작년보다 70% 넘게 늘었습니다.

금감원은 "정부지원 대출상품을 받으라는 문자메시지는 대부분 사기"라고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김충현 / 영상그래픽 : 김정은)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