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뇌기능 마비 환자, 어디로" 코로나 아닌 중환자들 병상은

입력 2020-12-22 20:12 수정 2020-12-23 15:4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지금 병상을 기다리는 환자는 200명이 넘습니다. 정부가 행정명령까지 발동하면서 병상을 마련하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지만, 숙제들도 있습니다. 원래 있던 중환자들을 어디로 보낼지입니다.

환자의 가족들을 여성국 기자가 만나 봤습니다.

[기자]

A씨의 가족 중 한 명은 병원에 오래 입원해왔습니다.

[환자 가족 A씨 : 뇌 질환이 있는 환자인데…거의 누워만 있는 상황이고…뇌 기능이 절반이 마비된 상황이어서]

그런데 최근 병원에서 요양병원 명단 2곳을 줬습니다.

이 공공병원은 107개의 코로나 병상을 마련하고 있습니다.

[환자 가족 A씨 : 폐 질환 때문에 중환자실 내려가느니 마느니 하는 상황이었어요.]

상황 때문에 옮기는 건 이해하지만 대책이 아쉽다고 했습니다.

[환자 가족 A씨 : (이 병원에) 준하는 병원으로 간다고 하면 저희도 옮길 의향이 있다고 밝힌 상태에요.]

병원 측은 강제로 퇴원이나 전원을 시킬 수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다른 공공병원도 비슷합니다.

[환자 가족 B씨 : 일반병원에서도 많이 안 받아줘서 여기 왔었는데 여기서 또 나가야 하니까 많이 힘들어요.]

이 병원도 71개의 코로나 병상을 마련하고 있습니다.

[환자 가족 C씨 : 이틀에 한 번씩 투석을 하고 있고…덮어놓고 나가라고 할 게 아니라 자리를 마련해주든지.]

병원 측은 "최대한 연계된 병원을 안내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전문가들은 정부가 조율해야 한다고 지적합니다.

[김탁/순천향대 부천병원 감염내과 교수 : 민간이건 공공이건 이분법적인 분류를 떠나서 각 병원들이 자기가 할 수 있는 역량에 따라서 각각의 역할을 분배를 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거를 해주는 역할을 정부가 해야 되는 거죠.]

앞서 정부는 상급종합병원 병상 수의 1%를 코로나 중환자 전담병상으로 지정하도록 행정명령을 내렸습니다.

삼성서울병원은 중환자 전담 병상에 12개 병상을 추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그래픽 : 김정은 / 인턴기자 : 김아라·신귀혜)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