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인터뷰] "은수미 '좋아서 뽑은 사람 없다'고 말해…전부 청탁 채용된 것"

입력 2020-12-21 20:29 수정 2020-12-22 16:54

'성남시 채용 의혹' 권익위 신고…전직 비서관 연결
"은수미 시장, 개입·방관…부정에 동조한 것"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성남시 채용 의혹' 권익위 신고…전직 비서관 연결
"은수미 시장, 개입·방관…부정에 동조한 것"


■ 인용보도 시 프로그램명 'JTBC 뉴스룸'을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은 JTBC에 있습니다.
■ 방송 : JTBC 뉴스룸 / 진행 : 서복현


[앵커]

성남시의 부정채용 의혹을 권익위에 신고한 사람과 짧게 얘기를 나눠보겠습니다. 은수미 시장의 전직 비서관인 이모 씨입니다. 나와계시죠?

[성남시청 전직 이모 비서관 : 안녕하십니까?]

[앵커]

우선 본인이 캠프 출신 채용 당사자라고 하면서 이 문제를 두고 볼 수 없다고 생각하신 이유가 궁금합니다.
 
  • '캠프' 출신, 채용 당사자인데…신고 계기는?


[성남시청 전직 이모 비서관 : 제가 시장과 지역 정가에서 누구나 알고 있는 비선실세와 연결고리 그 한가운데 있었습니다. 역량이 부족한 사람들을 계속해 부정채용하는 걸 직접 다 목격했고 공개채용한다고 공개했지만, 사실상 캠프 출신 사람들로 사전 내정했습니다. 모집분야의 자격과 능력이 안 되면 요건을 내정자에 맞게끔 바꾸기도 했습니다. 정도가 지나쳤고 또 제가 그런 것을 두고 볼 수 없어 시장한테도 문제 제기를 계속했지만, 오히려 직접 개입하고 방관하는 걸 보고 시장에 대한 믿음이 깨져 권익위에 신고를 하게 된 것입니다.]

[앵커]

옆에서 직접 듣고 혹은 보신 사례를 좀 들어볼 수 있을까요?
 
  • 은수미 시장의 '채용 문제'…직접 본 사례는?


[성남시청 전직 이모 비서관 : 재직 당시에 비서실에서 매일 아침 회의를 했습니다. 당시 현재 채용되어 근무 중인 A직원에 대한 사전 내정 회의를 했던 적이 있습니다. 얼마 후 그 인원이 시청을 방문해서 시장과 차 한 잔을 마신 뒤 직원들한테 내가 곧 시에 들어온다, 공공연히 얘기도 했으며 실제 채용됐습니다. 심지어 시험 기간에도 시장과 만난 사실이 있습니다. A직원은 공무원들에게 나는 들어오기 싫었는데, 시장이 하도 부탁해 들어왔다, 나는 나는 은 시장이 보낸 암행어사라며 자신을 과시하기도 했습니다.]

[앵커]

앞서 은수미 시장한테도 여러 차례 말씀을 하셨다고 했는데요. 어떤 답을 들으셨습니까?
 
  • '채용 문제' 은수미 시장은 어떤 반응이었나?


[성남시청 전직 이모 비서관 : 시장이 항상 말하던 게 내가 좋아서 뽑은 사람은 없다고 했습니다. 결국에는 전부 청탁받아 채용된 것입니다. 이건 시장이 인사권을 공정하게 사용한 것이 아닌 부정에 동조한 것이라고밖에 볼 수 없습니다.]

[앵커]

알겠습니다. 오늘 인터뷰와 관련해서는 은수미 시장이나 시청 쪽의 해명 또 반론이 있으면 보도에 반영하도록 하겠습니다. 지금까지 성남시 부정채용 의혹에 대해 권익위에 신고한 이모 전 비서관과 얘기를 나눠봤습니다. 감사합니다.

[성남시청 전직 이모 비서관 : 감사합니다.]
광고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