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미, '모더나 백신'도 배송…접종 간호사 실신 소동도

입력 2020-12-21 08:02 수정 2020-12-21 15:33

펜스 부부 접종…바이든 부부도 21일 공개 접종 예정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펜스 부부 접종…바이든 부부도 21일 공개 접종 예정


[앵커]

미국에서는 화이자 백신에 이어 모더나 백신의 접종도 오늘(21일)부터 시작됩니다. 테네시주의 한 간호사는 백신을 접종한 직후 방송사 인터뷰를 하다가 갑자기 쓰러졌습니다. 당시 장면이 생방송으로 송출됐는데, 미 보건 당국은 백신 때문에 쓰러진 것이 아니라고 설명했습니다. 워싱턴을 연결합니다.

김필규 특파원, 모더나 백신도 미국 전역으로 배송되고 있다는 소식 어제 뉴스룸에서 전해드렸는데 지역별로 도착하게 되면 곧바로 접종이 시작되는 겁니까?

[기자]

지난 금요일 FDA의 승인을 받은 모더나 백신은 주말 동안 전국으로 일제히 배송이 시작됐습니다.

화이자 백신이 배포된 지 일주일 만인데, 역시 관계 당국의 철저한 호위를 받으며 특송차로 이송됐습니다.

이곳 시간으로 월요일 21일, 각 병원 등에 도착하는 대로 접종이 순차적으로 시작됩니다.

[앵커]

모더나 백신은 앞선 화이자 백신에 비해 배송과 관리가 모두 쉬운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훨씬 더 많은 곳에서 접종이 가능하겠군요?

[기자]

영하 70도의 초저온에서 보관해야 하는 화이자 백신과 달리, 모더나 백신은 영하 20도에서 운송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화이자 백신은 특별 보관 장치가 있는 636곳으로만 배송했지만, 모더나 백신은 3200곳 이상으로 보낼 예정입니다.

시골 병원이나 보건소까지 구석구석 직접 보낼 수 있고, 태평양의 미국령까지 전할 수 있다고 외신들은 전했습니다.

[앵커]

그리고 화이자 백신을 맞은 간호사가 인터뷰 도중에 갑자기 쓰러졌다고 하던데 지금 상태는 괜찮습니까?

[기자]

미국 테네시주의 한 병원에서 일하는 수간호사 티퍼니 도버가 백신을 맞은 뒤, 취재진에게 소감을 밝히던 중 "어지럽다"고 말하며 쓰러지는 장면이 생중계돼 나갔습니다.

몇 분 후 일어난 도버는 원래 신경계 과민반응 이력이 있어서 작은 통증에도 쉽게 기절한다고 말했는데, 직접 들어보시죠.

[티퍼니 도버/CHI메모리얼병원 간호사 : 전 지금 괜찮아요. 일주일에 6번 정도는 기절하기도 합니다. 저에게는 흔한 일이에요.]

[앵커]

백신을 맞고 간호사가 쓰러지는 장면을 생방송으로 지켜보던 미국 시민들도 크게 놀랐을 것 같습니다. 병원 측이나 보건 당국은 뭐라고 설명했습니까?

[기자]

병원 측은 "백신 접종뿐 아니라 단순히 주사를 맞을 때 흔히 일어날 수 있는 일"이라고 설명했고,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도 웹사이트를 통해 같은 설명을 내놨습니다.

지난 주 동안 27만 명의 미국인이 화이자 백신을 맞았는데, 알레르기 반응 같은 부작용이 나타난 사람은 6명이고, 모두 정상 범위의 반응이었다고 CDC는 전했습니다.

관계 당국도 굉장히 부작용이 적은 백신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앵커]

정치인들도 적극적으로 백신을 맞고 있는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도 이번 주에 접종을 한다고요?

[기자]

마이크 펜스 부통령 부부 등이 지난 주 접종을 마쳤고,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 부부는 21일 공개 접종을 하겠다고 했습니다.

의료진 권고에 따라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당선인은 시차를 두고 이번 주 중 접종할 계획입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아직까지 구체적인 계획을 안 밝혔는데, 한 번 감염됐어도 또 맞아야 한다는 이야기가 정부 관계자에게서 나왔습니다. 들어보시죠.

[브렛 지로어/미 보건복지부 차관보 (ABC방송) : 대통령도 백신을 접종하기를 권장합니다. 본인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서뿐 아니라 그를 가까이에서 따르는 이들에게 확신을 심어주기 위해서도 그렇습니다.]

[앵커]

끝으로 한 가지만 더 살펴보죠. 미국의 코로나19 부양책이 오늘 의회를 통과할 수 있을 것이라는 소식도 있었는데 혹시 통과가 됐습니까?

[기자]

이곳 시간으로 19일 상원에선 9000억 달러, 우리 돈으로 1000조 원 규모의 코로나19 부양책이 심야 토론 끝에 타결됐습니다.

표결은 일요일인 오늘 중으로 할 거란 이야기가 나왔는데 아직 통과가 됐다는 소식은 없습니다.

실업자에게 매주 300달러를 지급하고 1인당 600달러의 재난 지원금을 지원하는 내용 등이라, 미국 증시와 세계 경제에도 적잖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입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