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화이자 백신 수송상자 온도 '뚝'…수천 회분 반품 처리

입력 2020-12-17 20:28

원인 안 알려져…눈폭풍에도 "운송 차질 없다"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원인 안 알려져…눈폭풍에도 "운송 차질 없다"

[앵커]

미국 전역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됐지만, 순탄하게 진행되는 것만은 아닙니다. 먼저, 온도 문젭니다. 영하 70도를 유지해야 할 화이자 백신의 일부 수송용 상자 온도가 너무 내려가서 수천 회 분을 반품 처리했습니다.

홍희정 특파원이 전합니다.

[기자]

화이자 백신의 적정 보관온도는 영하 70도.

초저온 상태를 유지하기 위해 참치 냉동 컨테이너도 이용했습니다.

하지만 온도가 과도하게 떨어져서는 안 됩니다.

미국 캘리포니아 두 곳에서 백신 수송용 상자 일부 온도가 영하 92도까지 떨어지는 사례가 발생했습니다.

백신 수천 회 분이 안전성 우려로 즉각 반납됐습니다.

[구스타브 퍼나/미국 코로나19 백신개발 프로그램 최고운영책임자 : (영하 92도 수송상자에 담긴) 백신을 트럭에서 내리지 않고 화이자에 곧바로 반납했고 해당 지역엔 곧바로 대체 물량을 보냈습니다.]

앨라배마에서도 같은 사례가 발생했습니다.

백신 상자 온도가 과도하게 내려간 원인은 알려지지 않았고, 화이자 측에서도 아직 답변을 내놓지 않았습니다.

당국은 미 북동부를 강타한 눈 폭풍에도 백신 운송에는 차질이 없을 것이라고 했습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