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추미애, 총리 이어 문 대통령 면담…"현재 상황 보고"

입력 2020-12-01 20:22 수정 2020-12-01 21:2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추미애 장관도 오늘(1일) 바쁘게 움직였습니다. 청와대로 들어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현재의 상황을 보고한 걸로 파악됐습니다. 그보다 먼저 정세균 국무총리와도 단둘이 만났습니다.

박민규 기자입니다.

[기자]

추미애 장관은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한 뒤 청와대로 향했습니다.

당초에는 공개하지 않았던 일정.

하지만 관련 보도가 잇따르자 법무부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현재 상황을 보고하기 위한 것이었다고 면담 이유를 밝혔습니다.

감찰위와 행정법원의 결정을 앞두고, 그 결과가 윤석열 총장 징계에 미칠 영향을 보고했을 가능성이 제기됩니다.

내일로 예정됐다 연기된 징계위원회에 대해 보고가 이뤄졌을 수도 있습니다.

면담 뒤 청와대와 법무부는 추 장관 사퇴와 관련해선 얘기가 없었다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어제 주례회동에서 문 대통령이 정세균 총리에게 이번 국면과 관련해 "고민이 많다"고 했다는 게 추 장관-윤 총장 동반사퇴설로까지 번지자 진화에 나선 겁니다.

이런 가운데 추 장관은 국무회의에 앞서선 정 총리와도 10분여간 독대를 했습니다.

정 총리는 한때 윤 총장을 직접 접촉하는 방안도 검토했지만, 법원과 감찰위 결정이 나면서 계획을 접은 걸로 전해졌습니다.

이런 가운데 오늘 나온 결정들에 대한 여야의 반응은 갈렸습니다.

여당은 "법원의 결정이 윤석열 총장에 대한 징계 사유가 적정한지에 대해 판단한 것이 아니라며, 징계위 판단을 기다리겠다"고 밝혔습니다.

반면 국민의힘은 "추 장관의 윤석열 찍어내기가 제동 걸렸다"며 법원 결정을 환영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