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야 2당 "윤석열만이라도 국정조사"…여당 "수사 먼저"

입력 2020-11-27 20:4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은 사상 초유 검찰총장 직무정지 사태와 관련해 국정조사를 하자며 오늘(27일) 공동으로 요구서를 냈습니다. 반대로 국정조사를 먼저 제안했던 민주당은 오히려 신중해졌습니다. 윤석열 총장에 대해서는 수사가 우선이란 겁니다.

채승기 기자입니다.

[기자]

국정조사요구서에는 국민의힘 103명, 국민의당 3명 외에 보수 성향 무소속 의원 4명도 이름을 올렸습니다.

국민의힘이 법사위를 열어 윤석열 총장을 출석시키려다 안 되자 '국정조사 야권연대'를 구성한 겁니다.

국정조사를 먼저 언급한 건 민주당이었습니다.

[이낙연/더불어민주당 대표 (지난 25일) : 국회에서 국정조사를 추진하는 방안을 당에서 검토해주시기 바랍니다.]

당시는 대상을 윤 총장으로만 하자는 취지였습니다.

이 때문에 국민의힘은 국정조사를 할 거면 추미애 장관에 대해서도 함께 해야 한다고 각을 세웠습니다.

하지만 대상이 어떻게 돼도 같은 사안을 다룰 것이란 판단 아래 국민의힘이 전략을 바꿨습니다.

[주호영/국민의힘 원내대표 : 윤석열에 한해서 국정조사를 해도 좋다고 얘기하고 있습니다.]

민주당도 그 사이 입장을 선회했습니다.

윤 총장에 대해선 수사가 우선이란 이유에서지만, 국정조사가 오히려 윤 총장에게 작심발언 기회만 줄 거라는 고려를 했다는 분석도 나옵니다.

[강선우/더불어민주당 대변인 : 수사 중에는 국정조사란 게 가능하지 않기 때문에 우선 감찰 수사 결과를 먼저 지켜봐야 할 것입니다.]

국정조사는 여야가 합의해야 열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처럼 국정조사를 둘러싼 여야의 찬반이 다시 한번 정반대로 엇갈리면서 전망은 여전히 불투명한 상황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