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국정원 "김정은, 환율 급락에 거물 환전상 처형"

입력 2020-11-27 13:16

"北, 국내 코로나 백신 제약회사 해킹 시도…우리측, 잘 막아내"
10월까지 북중교역 전년 대비 4분의1 수준…식료품값 4배로 치솟아
하태경 "北, 코로나 편집증 심해…김정은, 감정과잉·분노표출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北, 국내 코로나 백신 제약회사 해킹 시도…우리측, 잘 막아내"
10월까지 북중교역 전년 대비 4분의1 수준…식료품값 4배로 치솟아
하태경 "北, 코로나 편집증 심해…김정은, 감정과잉·분노표출도"

국정원 "김정은, 환율 급락에 거물 환전상 처형"

국가정보원은 27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최근 물가 상승과 산업가동률 저하 등 경제난 속에서 거물 환전상을 처형하는 등 "비합리적 대응"을 하고 있다고 보고했다.

국정원은 이날 국회 정보위에서 "북한이 상식적이지 않은 조치를 내놓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정보위 간사인 더불어민주당 김병기 의원과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이 전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 10월 말 환율 급락을 이유로 평양의 거물 환전상을 처형하는가 하면, 지난 8월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을 위한 물자반입금지령을 어긴 핵심 간부가 처형되는 일도 있었다고 한다.

북한은 바닷물이 코로나로 오염되는 것을 우려, 어로와 소금생산까지 중단했다고 한다.

국정원은 북한이 이달 초 혜산과 나산, 남포 등 외화물품 반입이 확인된 해상을 봉쇄 조치했고 최근엔 평양과 자강도 역시 봉쇄하는 등 통제 조치가 장기화하면서 경제적인 어려움이 커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북중 교역규모는 지난 1∼10월 5억3천만 달러로 전년동기대비 4분의 1 수준으로 급감했고, 중국에서의 물자 반입 중단으로 설탕과 조미료 등 식료품값이 4배로 치솟았다고 한다.

특히 1만6천500원 선이었던 조미료는 7만5천900원으로, 연초 1㎏에 6천원대였던 설탕은 2만7천800원으로 뛰었다는 것이다.

하 의원은 원자재 설비 도입 중단의 여파로 산업가동률이 김 위원장 집권 후 최저 수준으로 내려앉았다면서 "제재, 코로나, 수해라는 3중고 가중으로 위기감을 강조하는 표현과 용어가 강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하 의원은 김 위원장에 대해 "외부물자 안 받고 스트레스가 높고 하니까 감정과잉이나 분노 표출도 종종 있고 그러다보니 비합리적 지시도 많아지고 있다"고 부연했다.

하 의원은 "코로나 때문에 외부 물자를 안 받는 편집증이 심하다"면서 "중국이 주기로 한 쌀 11만톤이 대련항에 있는데, 북한으로 반입을 안하고 있다더라"고 전했다.

한편 국정원은 북한이 국내 제약회사의 백신 정보에 대한 해킹 시도를 했으나, 우리 측이 이를 잘 막아냈다고 정보위에 보고했다.

국정원은 또 "평양의대의 총살 처형은 사실이 아닌 것 같다"면서 "평양의대 간부가 입시비리, 기숙사 신청 주민 강제모금, 매관매직 등 이유로 직위해제되고 지금도 조사받고 있다"고 밝혔다고 한다.

(연합뉴스)
광고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