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11월 26일 (목) 뉴스룸 다시보기

입력 2020-11-26 22:03 수정 2020-11-26 23:3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가 계속 늘더니 이제 600명에 가까워졌습니다. 하루 사이에 200명 넘게 늘어났습니다. 코로나19 시계가 8개월 전으로 돌아간 셈입니다. 방역당국은 다음 달 초까지 매일 많게는 600명씩 확진자가 나올 수 있다고 했습니다. 확산을 막기 위해 거리두기의 단계를 더 빨리 올렸어야 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오늘의 주요뉴스 확진자 폭증…"12월 초까지 매일 최대 600명씩 나올 수도" 연천 군부대 추가확진…전 장병 열흘간 휴가·외출 금지 수능 D-7, 고교 원격수업 전환…"국민 방역 도움 절실" "거리두기 격상 늦은 탓" 지적도…정부 "내주부터 효과" 중환자 병상, 지금 추세면 2주 내 꽉 차…"대비 시급" [인터뷰] 임승관 "코로나 3차 파도…전국화·전 연령화 특징" 하루 2천명 숨지는데…'추수감사절' 미 공항 하루 100만명 문 대통령, 왕이 중국 외교부장 만나…"비핵화 노력" 법무부 "윤석열 중대범죄" 수사의뢰…윤석열은 소송전 앞다퉈 공개한 '판사 사찰 문건'…같은 내용, 정반대 주장 "검찰 중립 훼손"…검사들, 잇따라 '직무정지 반발' 성명 법원 판단에 달린 운명…최대 쟁점인 '사찰문건' 보니 징계위 이후 조치?…문 대통령, 참모들에 "절차대로" 법사위, '윤석열 출석' 놓고 여야 충돌…공수처 또 '공전' [인터뷰] 참여연대·경실련 잇단 '비판적 입장'…박상인 교수 화염병 던지며 거센 반발…'전광훈 교회' 철거 또 무산 '전쟁터' 된 전광훈 교회 앞…신도들, 외부인 출입 막아 조주빈, 1심서 징역 40년 선고…"박사방은 범죄집단" 조두순 이사에 안산 발칵…신규 방범대책 '발등의 불' 공장 폐쇄 항의하자…부사장, 농성 노동자에 '발길질' 만취 킥보드, 승합차와 '쾅'…국회 재개정 논의 제자리 [밀착카메라] 수도권 '쓰레기 전쟁'…인천 작은 섬에 '불똥' [원보가중계] 시진핑 방한 묻자…왕이 "한국 코로나 통제돼야" [뉴스브리핑] 부산 고층 아파트 화재…손자 구한 할아버지 끝내 숨져 멈춰선 60년 드리블…낮은 곳 향해 뛰었던 마라도나 '해외출장 예산' 공무원은 줄이고 의원은 늘리고? '범죄의사 면허 취소법' 찬성 여론에도…국회서 또 무산 [팩트체크] 최악의 '록다운' 위기? 수학 예측해보니 '70m 질주' 손흥민 인생골…FIFA 푸스카스상 후보 선정 '코로나 장발장' 기획 보도…이달의 좋은 보도상 선정 [날씨박사] 심각한 기후변화…해수면 상승도 예상보다 빨라 클로징 (BGM : 민수는 혼란스럽다 - 민수)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