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사생활' 종영까지 단 2회…최후의 야망 레이스 펼친다

입력 2020-11-25 15:5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사생활' 종영까지 단 2회…최후의 야망 레이스 펼친다

오늘(25일) 밤, JTBC '사생활'의 '4기꾼즈' 서현, 고경표, 김효진, 김영민이 최후의 야망 레이스를 펼친다.

JTBC 수목드라마 '사생활'(극본 유성열, 연출 남건, 제작 도레미엔터테인먼트)에서 '4기꾼즈'는 각자의 야망을 향해 달려가고 있다. 먼저, 김영민(김재욱)은 유병준(민지오)을 통해 비밀 장부를 공개, 최회장과 권혁장(장의돈) 간의 검은 돈이 오간 내역을 세상에 알렸고, 가짜 증인까지 만들어 권혁장을 나락에 빠뜨렸다. 여기에 화려한 다큐 기획력을 자랑하는 정복기(김효진)는 유병준의 '좋은 아빠' 이미지 메이킹에 기여, 그의 지지율을 상승시켰다. 차주은(서현)과 이정환(고경표)은 한발 앞서간 재욱에게 당했지만, 곧바로 반격을 준비했다. GK 그림자 시절 사망한 것으로 조작했던 진짜 정현철(신동력)을 찾아간 것. 그러나 GK 용역들이 들이닥치면서, 또다시 위기에 처했다.

종영까지 단 2회만을 남겨둔 '사생활'의 킹 메이커 전쟁이 오늘(25일) 밤 절정으로 치달을 것으로 예측되는 가운데, 방송 직후 공개된 예고 영상(https://tv.naver.com/v/16789491)을 통해 처음으로 복기의 새로운 야망이 드러나 이목을 집중시킨다. "김재욱 질투 나게 해서 엿 먹이려는 거야?"라는 주은에게 복기가 "그거 맘에 드네. 퍼스트레이디"라고 언급한 것. 또한 영상 말미엔 누군가 사망한 듯 정환이 맥박을 짚고 있어, 새로운 사건이 발생했음을 짐작할 수 있었다.

제작진은 "오늘(25일) 밤, '4기꾼즈'가 저마다의 목표를 향해 무한 질주할 예정이다. 네 명의 꾼, 네 개의 야망이 유기적으로 얽혀 있는 킹 메이커 전쟁에서 누가 웃고, 누가 눈물 흘릴지, 끝까지 '사생활'이 선사할 카타르시스와 함께 해달라"고 전했다. '사생활' 15회는 오늘(25일) 수요일 밤 9시 30분 JTBC에서 방송된다.

(사진제공 : 도레미엔터테인먼트)
(JTBC 뉴스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