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윤석열 직무배제…여 "합당한 조치" 야 "권력 수사 제동"

입력 2020-11-25 08:05 수정 2020-11-25 09:4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여야의 반응도 크게 엇갈리고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법과 규정에 따른 합당한 조치"라고 평가했고 이낙연 대표는 거취를 결정하라며 사실상 윤 총장의 사퇴를 압박했습니다. 반면 국민의힘은 권력수사에 제동이 걸렸다며 반발했고 주호영 원내 대표는 법무부 장관의 무법 전횡에 경악한다고 밝혔습니다. 청와대는 특별한 언급을 하지 않았습니다.

이희정 기자입니다.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윤석열 총장의 거취를 공개적으로 거론했습니다.

이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법무부가 발표한 윤석열 검찰총장의 혐의에 충격과 실망을 누르기 어렵다" 면서 "공직자 답게 거취를 결정하라"고 압박했습니다.

사실상 사퇴를 촉구한 겁니다.

민주당은 공식 논평을 통해 '법과 규정에 따른 합당한 조치'라 평가하고, 징계위원회 결정을 지켜볼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최인호/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 감찰 결과가 사실이라면, 징계 청구 혐의 요지 중에 어느 하나 위중하지 않은 것이 없었습니다. 감찰 결과에 대하여 스스로 반성하는 모습을 보이기 바랍니다.]

국민의힘은 이번 조치로 권력 수사에 제동이 걸렸다며 반발했습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법무부 장관의 무법 전횡에 경악한다면서 이 조치가 대통령의 뜻인지 밝히라고 촉구했습니다.

[배준영/국민의힘 대변인 : 대통령께서 직접 입장을 밝혀주시길 바랍니다. 이 지겨운 싸움을 끝내 주시기 전까지
대한민국의 법질서는 바로 설 수 없을 것입니다.]

국민의힘 법제사법위원회 위원들은 오늘(25일) 오전 긴급현안질의를 요구했습니다.

이번 조치에 대한 진상 규명을 하기 위해 두 사람을 직접 출석시키자는 겁니다.

정의당도 사실상 이번 조치를 윤 총장 해임으로 받아들인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청와대가 방관할 게 아니라 책임 있게 입장 표명을 해달라"고 요구했습니다.

청와대는 추미애 장관 발표 직전에 대통령이 보고를 받았지만, 별도의 언급은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추 장관으로부터 직접 보고받지 않고 통상적인 절차를 통해 참모로부터 관련 사항을 보고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