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추미애, 윤석열에 '직무정지' 명령…검찰총장 첫 사례

입력 2020-11-24 20:07 수정 2020-11-25 00:58

추미애 "중대비위 확인"…윤석열 "끝까지 법적 대응"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추미애 "중대비위 확인"…윤석열 "끝까지 법적 대응"


[앵커]

2시간 전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해 징계를 청구하고 '직무 집행 정지'를 명령했습니다. 법무부 장관이 현직 검찰총장을 직무에서 배제하는 건 사상 처음 있는 일입니다. 추 장관은 중대한 비위가 여러 건 확인돼 윤 총장이 직무를 수행하는 게 더 이상 용납될 수 없다고 했습니다. 윤 총장은 곧바로 입장을 내고 검찰총장으로서 한 점 부끄럼 없이 소임을 다해왔다며, 끝까지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했습니다.

먼저 이지혜 기자입니다.

[기자]

추미애 장관이 서울고등검찰청 기자실에 직접 모습을 드러낸 건 오후 6시쯤입니다.

예정에 없던 브리핑이었습니다.

추 장관은 윤석열 검찰총장을 징계 청구하고 총장 직무 집행 정지를 명령했다고 밝혔습니다.

[추미애/법무부 장관 : 직접 감찰 진행했고 그 결과 검찰총장의 심각하고 중대한 비위 혐의를 다수 확인…]

비위 행위로는 5가지를 언급했습니다.

언론사 사주와의 부적절한 접촉,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등 주요 사건 재판부 불법 사찰, 채널A와 한명숙 전 총리 사건 관련 감찰 방해, 대면 조사 불응, 정치적 중립 훼손 등입니다.

언론사 사주 관련해서는 "공정성 훼손 우려가 있는 부적절한 교류"를 했다고 했고, 조 전 장관 관련해선 "판사들의 개인정보나 성향 등을 수집했다"고 했습니다.

또 채널A 사건 관련해선 측근 한동훈 검사장 관련 감찰을 방해할 목적으로 대검 감찰부장에게 감찰을 중단하게 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윤 총장이 한명숙 전 총리 사건과 관련해 총장 권한을 남용해 대검 감찰부가 직접 감찰을 못 하게 했고, 채널 A사건 감찰 정보를 외부에 유출했다고도 했습니다.

윤 총장의 지난 10월 국정감사에서 발언과 관련해선, "정치적 중립에 관한 총장의 위엄과 신뢰를 상실했다"고 했습니다.

[추미애/법무부 장관 : 검찰총장의 비위를 사전에 예방하지 못해 신속히 조치하지 못했고 국민들께 많은 심려 끼쳐 법무부 장관으로서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

이에 대해 윤 총장은 "한 점 부끄럼 없이 소임을 다했다"며 "위법 부당한 처분에 끝까지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디자인 : 김윤나·오은솔)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