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다시 온 영업제한에 "차라리 문 닫는 게"…자영업자 시름

입력 2020-11-23 20:47 수정 2020-11-24 14:2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숨통 좀 트이나 했더니, 두 달여 만에 다시 시름에 젖었습니다. 코로나19 때문에 사실상 저녁 장사를 못 하게 된 자영엽자들 얘깁니다. 어깨가 처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지만, 그렇다고 원망만 하고 불만만 토하진 않았습니다. 정말 다양한 이야기를 쏟아냈는데요.

공다솜 기자가 상인들을 만나봤습니다.

[기자]

문을 닫겠다는 상인들까지 나왔습니다.

[A씨/자영업자 : 차라리 정부에서 세금이고 가겟세고 다 중지시키고. 올 한 달 일주일 문 닫는 게 더 낫다고 생각하는 거예요.]

코로나 유행이 반복되면서 피로가 쌓인 탓입니다.

[A씨/자영업자 : 버는 게 아니라 버티고 또 버티고 이겨내고 또 이겨내는데 이게 1차, 2차, 3차 이런 식으로 가면 결국에 남는 건 빚밖에 없어요.]

진작에 거리두기를 강화했어야 한다는 겁니다.

당장의 매출 감소는 감내할 수 있습니다.

[C씨/자영업자 : (코로나를) 빨리 잡는 게 길게 봤을 때 낫잖아. 사람들 인식도 그렇고. 빨리 2단계로 해서, 심각 단계로 해서 빨리 잡는 게 낫지.]

상인들의 하소연엔 이유가 있습니다.

내일(24일)부터 저녁 9시 이후 영업을 못합니다.

강화된 거리두기 2단계가 풀리고 71일 만입니다.

[A씨/자영업자 : 고깃집에서 저녁 장사를 안 하면 목숨 끊으라는 거밖에 안 되지 않나.]

손질해 놓은 재료가 팔리지 않아 버리는 게 더 많은 날도 있습니다.

그나마 손님이 찾던 점심시간까지 발길이 줄었습니다.

[A씨/자영업자 : 점심 손님도 (거리두기) 2단계에는 안 모여요. 손님들이 모이지를 않아요. 몰려다니지를 않으세요.]

점심 장사에 기대던 상인들에겐 사실상 임시 폐업이나 다름없습니다.

[B씨/자영업자 : 저녁은 점심이 잘돼야 그걸로 힘 받아갖고 저녁에 술도 좀 팔고 이렇게 해야 하는데. 점심이 안 되면 와르르 무너져요.]

서울시와 방역당국은 거리두기 2단계 격상에 따른 소상공인들이 입을 피해와 관련해 별도의 대책을 내놓진 않았습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