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여야, 공수처장 추천위 재소집 합의…입장차는 여전

입력 2020-11-23 20:55 수정 2020-11-23 22:0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공수처장의 후보 추천을 놓고 여야는 계속 충돌하고 있습니다. 오늘(23일) 여야 원내대표가 만난 자리에서는 고성까지 오갔는데, 결국 추천위원회 회의를 다시 여는 데는 합의했습니다. 하지만 추천위에서 후보를 정할 수 있는지는 불투명합니다.

김필준 기자입니다.

[기자]

국회의장이 여야 원내대표를 불렀습니다.

공수처장추천위를 재가동할지 의견을 좁히라는 겁니다.

민주당은 지난 18일 추천 불발 이후 더 이상 회의는 의미가 없다는 입장.

반면 국민의힘은 회의 속개를 주장해왔습니다.

이 때문에 오늘 회동도 고성이 오가며 1시간 넘게 진행됐는데, 결론은 회의 속개였습니다.

[김태년/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국회의장께서) 공수처장 후보 추천을 논의해달라고 요청하시겠다는 말씀이 있으셨고요, 저는 동의를 했습니다.]

[주호영/국민의힘 원내대표 : 후보가 나올 때까지 계속하는 노력을 해야 한다고 강하게 요구를 했습니다.]

하지만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공수처 출범을 더 이상 늦추지 않겠다며 절대 과반 의석을 적극 활용하겠다는 취지의 글을 올렸습니다.

실제로 민주당은 추천위 재개와는 별개로 25일로 예정된 법사위도 진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법사위에는 여당이 발의한 공수처법 개정안이 올라있는 상태입니다.

추천위원 7명 중 야당 몫 두 명이 계속 반대하면 처장 후보를 추천할 수 없게 돼 있는 현행 법을 고치는 개정안입니다.

이에 따라 추천위 회의를 다시 열긴 하되 법 개정 드라이브도 멈추지 않는 여당이 야당을 압박하는 동시에 법 개정에 대한 마지막 명분도 쌓고 있단 분석이 나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