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싱어게인' 시니어 vs 주니어 심사위원, 팽팽한 의견 대립

입력 2020-11-16 15:38

방송: 11월 16일(월) 밤 10시 30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방송: 11월 16일(월) 밤 10시 30분

'싱어게인' 시니어 vs 주니어 심사위원, 팽팽한 의견 대립

시니어와 주니어 심사위원들의 첨예한 의견 대립이 발생했다.

16일(월) 밤 10시 30분에 방송되는 JTBC '싱어게인-무명가수전'(이하 '싱어게인') 첫 방송에서는 71팀 본선 진출자의 무대와 이를 평가하는 '싱어벤져스' 심사위원들의 심사평이 공개된다.

장르와 시대를 대표하는 아티스트 8인이 심사위원으로 대거 참여해 방송 전부터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싱어게인'은 베테랑 심사위원 유희열을 필두로 이선희, 전인권, 김이나, 규현, 선미, 이해리, 송민호로 구성돼 다양한 음악적 스펙트럼과 연령대를 반영한다.

심사위원장을 맡은 유희열은 "시니어와 주니어가 음악을 바라보는 관점이나 살아왔던 시대가 다르기 때문에 의견 대립이 있을 수 있다. 시니어는 참가자의 재도전을 응원한다면 주니어는 가능성을 바라볼 것"이라고 추측했다. 또한 4:4로 의견이 갈릴 경우 "중재자 역할을 잘 해서 71팀의 재도전이 의미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주니어 심사위원 중 최고참인 규현은 "시니어보다 아무래도 개성을 더 볼 것 같다. 혹시 대립 구도가 생기면 기에 눌리지 않고 목소리를 내며 싸울 거다"라고 당찬 포부를 밝혔다. 선미 역시 "시니어와 주니어 심사위원이 티격태격할 것 같은데 시청자들께서 그걸 보는 재미도 쏠쏠하지 않을까"라고 전했다.

한편, 예상과 다르지 않게 본 무대가 시작되자 시니어와 주니어 심사위원 간 팽팽한 긴장이 발생했다는 후문. 한 참가자의 무대에 유희열이 "자기의 색이 뭔지 모르겠다"고 말하자 주니어 심사위원단이 "저는 색이 특별하다고 느꼈다" "선배님의 생각과 다르게 압도적인 무대라고 생각한다"며 첨예한 의견 대립을 펼친 것. 또한 시니어가 모두 합격을 누른 무대에 주니어는 단 한 명만 합격을 누른 경우도 발생했다고 해 그 무대가 무엇인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싱어게인' 심사위원들의 팽팽한 기 싸움(?) 현장은 16일(오늘) 밤 10시 30분에 확인할 수 있다.

(JTBC 뉴스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