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사랑제일교회, 81일 만에 현장예배…주변 상가 '불안'

입력 2020-11-02 08:4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코로나 확진자가 다수 나와서 폐좨조치가 됐었던 사랑제일교회가 교회에 모여서 보는 예배를 다시 시작했습니다. 주변에 있는 상가들에서는 이 교회 사람은 들어오지 말라는 안내문이 여전히 붙어있었습니다.

여도현 기자입니다.

[기자]

교회 길목 앞, 투명한 가림막과 마스크를 쓴 관계자가 골목을 지키고 서 있습니다.

이어서 교인들이 삼삼오오 나오기 시작합니다.

지난 목요일을 끝으로 집합제한 명령이 풀리면서 사랑제일교회가 81일 만에 현장예배를 열었습니다.

예배는 7시 9시 11시 세 차례에 걸쳐 각 400명씩 총 1200명이 참석했습니다.

교회 측은 사전접수자만 출입을 허용하고 좌석의 30%만 참석하는 등 방역 지침을 준수했다고 설명합니다.

교인들로 골목이 북적이진 않았지만 다시 시작된 예배에 주변에선 우려의 목소리가 나왔습니다.

[A씨/상인 : 잠잠했는데 오늘 예배하는 줄 몰랐어요. 불안하죠. 또 터질까 봐.]

사랑제일교회 담임인 전광훈 씨는 구속된 상태입니다.

전씨는 보석 조건을 어기며 8·15 광화문집회에 참석해 보석이 취소됐고, 집회 이후 교인들을 중심으로 집단감염도 이어졌습니다.

주변 상가엔 교인의 출입을 금지하는 안내판이 여전히 있습니다.

[B씨/상인 : 그래도 불안하죠. 아직은. 여기는 써 붙여 놨어요. (교인들) 못 오게.]

성북구청 관계자는 방역수칙을 잘 지키는지 오전에 현장 점검을 실시했고 우려 할 만한 일은 없었다고 설명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