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300억대 임금체불 혐의' 이스타항공 대표 검찰 수사

입력 2020-10-30 20:39 수정 2020-10-30 20:49

이스타항공 '명령 불이행'…최종구 대표 기소의견 송치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이스타항공 '명령 불이행'…최종구 대표 기소의견 송치


[앵커]

이스타항공은 창업주인 이상직 의원 일가의 경영 책임 그리고 정리해고된 노동자들의 임금체불 문제까지 여전히 논란의 중심에 있습니다. 노동자들은 일할 곳을 잃은 것도 모자라서 아직 받아야 할 돈도 못 받고 있습니다. 밀린 임금만 310억 원이 넘습니다. 이스타항공의 최종구 대표이사가 결국 검찰 수사를 받게 됐습니다.

먼저 박준우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4월 이스타항공 조종사 노조는 고용노동부에 임금체불 관련 진정서를 냈습니다.

노조가 회사의 자금 사정을 고려해 임금의 25%를 자진 삭감하겠단 의사를 밝혔는데도, 사측이 일방적으로 급여의 40%만 지급하겠다고 통보했기 때문입니다.

고용노동부는 즉각 이스타항공 임금체불 조사TF를 구성했습니다.

TF는 조사 결과 임금체불이 부당하단 결론을 내리고 사측에 6월 초까지 임금체불 문제를 해결하란 시정 명령을 내렸습니다.

하지만 사측은 이 명령을 따르지 않았습니다.

TF는 결국 지난 6일 이스타항공 최종구 대표이사를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습니다.

해고 노동자들에게 310억여 원의 임금을 지급하지 않는 등 근로기준법을 위반한 혐의입니다.

[고용노동부 관계자 : 이스타항공 측이 시정을 안 했어요. 불응을 해서 검찰에 수사 지휘받아서 이 건에 대해서는 저희가 검찰로 송치를 완료한 상태이고요.]

노조는 최 대표의 구속 수사를 촉구했습니다.

[박이삼/이스타항공 조종사노조 위원장 (지난 23일) : 퇴직금마저 지급하지 않은 상태로 노동자들을 해고하고서 자기들은 이 회사를 매각해서 나가겠다? 이건 용서받을 수 없는 범죄 행위죠.]

검찰은 추가 수사를 통해 최 대표에 대한 구속과 기소 여부 등을 결정할 예정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