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대통령이 소임 다하라 했다"…사퇴 선 그은 윤석열

입력 2020-10-22 20:16 수정 2020-10-22 20:2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여당 의원들과 윤석열 총장은 특히 라임 사건 수사를 두고 강하게 충돌했습니다. 여당은 "윤 총장이 야당 관련 의혹은 뭉개고 있다"고 주장했고 윤 총장은 강하게 반박했습니다. 윤 총장은 임기를 지키겠다며 사퇴에 대해서도 선을 그었습니다.

최규진 기자입니다.

[기자]

오늘(22일) 국감에서 민주당은 라임 펀드 수사가 편파적이었단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김봉현 전 스타모빌러티 회장이 주장대로라면 윤석열 총장이 야당 정치인 관련 수사는 뭉개고 있었단 겁니다.

윤 총장은 반발했습니다.

[윤석열/검찰총장 : 야당 정치인 관련 부분에 대해선 제가 검사장 직보를 받고 '제 식구 감싸기라는 욕을 먹지 않도록 철저히 하라' (지시하고), '가을 국정감사에서 문제가 될 수 있다'…]

김 전 회장 입장문 중 또 논란이 된 건 현직 검사들에 대한 룸살롱 접대.

윤 총장은 하지만 여기에 대해서도 선을 그었습니다.

[윤석열/검찰총장 : (검사 비위 관련은) 전혀 보고를 못 받았고, 제가 16일 처음 기사가 나서 법무부가 감찰을 다음 날부터 시작한다고 했는데 저는 '뇌물이 아니더라도 김영란법 위반이니까 수사대상이 아니냐. 철저히 수사를 하라'고 했고요.]

결국 라임 펀드 사건을 놓고서 민주당과 윤 총장은 선명한 입장 차만 드러냈습니다.

[신동근/더불어민주당 의원 : (라임 사건이) 지금은 전·현직 검찰 수사관, 특수통들의 검찰 비리 게이트가 아닌가 싶을 정도인데. 이분들, 한동훈 밑으로 해서 다 윤석열 사단 아닙니까?]

[윤석열/검찰총장 : 도표를 보니 참 '1987' 영화가 생각이 납니다. 이게 뭡니까. ]

여당은 오늘 국감에서도 우회적이지만, 윤 총장의 사퇴를 압박했습니다.

[소병철/더불어민주당 의원 : (2002년 고문치사 사건에도) 중앙지검장이 사임하지 않으니까 검찰총장께서 11월 5일에 사임을 하셨어요. 그런데 이번에는 그때와 달리 갑자기 남부지검장께서 사임하셨어요.]

하지만 윤 총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전언도 있었다며 사퇴를 거부했습니다.

[윤석열/검찰총장 : 지난 총선 이후에도 민주당에서 '사퇴하라' 이런 얘기 나왔을 때도 (문 대통령이) 적절한 메신저를 통해서 '흔들리지 말고 임기 지키면서 소임을 다하라'고 말씀을 전해주셨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