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수능 앞두고 '비상'…강남 학원강사 2만 명 전수검사

입력 2020-10-21 21:16 수정 2020-10-21 21:5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오늘(21일)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91명입니다. 확진 판정을 받은 대치동 학원 강사 관련해서는 강남구가 강남구청에 등록된 모든 학원 강사 2만여 명에 대해서 전수검사를 시작했습니다. 또, 경기도 광주에 있는 재활병원 관련해선 34명의 확진자가 더 나왔습니다.

백민경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서울 대치동 학원가 안 공터에 선별진료소가 생겼습니다.

오늘만 200여 명이 다녀갔습니다.

대부분 학원 강사들입니다.

[A씨/학원강사 : 항상 선생님들이 걱정 많이 하거든요. 외부에서 확진받아서 아이들한테 옮기면 어떡할까가 제일 큰 두려움이고…]

[B씨/학원강사 : 강의실마다 돌아다니시면서 직원분들이 검사받아야 한다고 하셔서 (왔어요.)]

한 대형학원 수학강사가 확진되면서 전수조사가 시작됐습니다.

강남구에 등록된 학원과 교습소는 3700여 곳입니다.

강남구청은 지난 5월 관내 요양원 종사자와 어르신들을 무작위 검사했습니다.

이후 택시기사, 버스운전사, 콜센터 등을 골라 검사해 총 90명의 무증상 감염자를 찾았습니다.

하지만 전수검사가 능사가 아니라는 지적도 있습니다.

무증상 감염자나 가벼운 증상이 나타날 때 이를 걸러낼 수 있는 제도 마련이 필요하다는 겁니다.

병원 관련 확진자도 늘고 있습니다.

경기도 광주의 한 재활병원에서는 오늘만 34명이 추가돼 확진자는 총 103명이 됐습니다.

이 가운데는 코로나19에 감염된 루게릭병 아내를 돌보던 40대 남편도 있어 주변을 안타깝게 했습니다.

방역당국은 이 병원에서 첫 환자가 나온 지난 16일 이후 2개 병동을 통째로 격리해 조사 중입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