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확진' 대치동 학원강사, 증상 뒤 5일간 수업…개인과외도

입력 2020-10-20 20:38 수정 2020-10-20 20:46

수강생 다니는 학교 8곳 원격수업으로 전환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수강생 다니는 학교 8곳 원격수업으로 전환


[앵커]

오늘(20일) 발표된 코로나19 확진자 58명입니다. 닷새째 두 자릿수인데, 집단감염이 여기저기서 이어지고 있습니다. 등교 인원이 늘어난 학교에서는 확진자가 잇따라 나오면서 원격수업으로 바꾸었습니다. 부천에선 중·고등학생 형제가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수원에서도 일가족에 이어서 자녀가 다니던 태권도 학원 수강생 세 명이 더 감염됐습니다. 대치동 학원가도 비상입니다. 어제 학원 강사 한 명이 확진됐는데, 수강생들이 다니는 학교 8곳이 온라인 수업에 들어갔습니다.

백민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서울 강남구 대치동의 한 대형 학원입니다.

이곳 강사 한 명이 코로나19에 걸리면서 건물 전체를 비우고 방역 중입니다.

학생들은 불안해합니다.

[학생 : 하도 학생들이 많이 왔다 갔다 하니까… 예방이 잘 안 되는 거 같아요. 마스크 이제 슬슬 내리고 하니까.]

이 강사는 지난 13일 첫 증상이 나타났습니다.

이후 학원에서 닷새 동안 수업을 계속했습니다.

그중 나흘 동안은 보건소가 아닌 근처 이비인후과 치료를 받았습니다.

밀접접촉자로 분류된 학생은 55명.

이 가운데 50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하지만 아직 안심하긴 이릅니다.

해당 강사가, 이 학원 외에도 무등록 개인 과외도 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과외 수업 특성상 학생과의 접촉은 더 가까웠을 수 있습니다.

파장은 주변 학교로 퍼지고 있습니다.

근처 중·고등학교 7곳과 경기도에 있는 학교 한 곳도 등교를 중단했습니다.

이 학생들이 해당 학원을 다니고 있던 겁니다.

[교육청 담당자 : 오늘내일 이틀 동안 원격으로 전환하고 검사 결과가 나오면 그전까지 일단 이틀…]

한 외국어고등학교의 경우 학생 33명이 접촉자로 분류돼 중간고사 일정을 조정했습니다.

검사 결과 모두 음성이었지만, 불안감은 가시지 않고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강아람)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