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라임·옵티머스' 법사위 공방…국민의힘 "특검 공식 제의"

입력 2020-10-19 14:23 수정 2020-10-19 14:2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국정감사가 후반기로 접어든 가운데 오늘(19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는 라임·옵티머스 사건을 둘러싼 정·관계 로비 의혹 등에 대해 여야가 공방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국회에 나가 있는 정종문 기자 연결해보겠습니다.

정 기자, 오전 법사위 상황부터 살펴볼까요?

[기자]

오늘 법사위에는 라임·옵티머스 사건을 수사 중인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과 박순철 서울남부지검장이 출석하면서 관련 질의가 쏟아졌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라임 사태의 핵심 인물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옥중 서신을 언급하면서 야권 정치인에 대한 로비와 검사 비위 의혹에 대해 따져물었습니다.

반면 국민의힘은 라임·옵티머스 사건을 두고 "권력형 게이트"라고 주장했습니다.

[앵커]

야당이 옵티머스 펀드에 투자한 여권 인사들의 명단을 공개하면서 파장이 일었다고요?

[기자]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은 옵티머스 펀드에 투자자 명단을 확인한 결과 더불어민주당과 청와대 관계자의 이름이 여럿 등장한다며 명단을 공개했습니다.

이 명단에는 김진표, 김경협, 김영호 의원과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 등이 이름을 올렸습니다.

김진표, 김영호 의원과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은 "동명이인일 뿐"이라며 해당 의혹을 부인했습니다.

다만 김경협 의원은 "지난해 1월 증권사 담당 직원의 권유로 8개월 단기 상품에 가입했을 뿐"이라고 해명한 걸로 전해졌습니다.

[앵커]

법사위와는 별개로 여야 지도부는 오늘 오전부터 라임 옵티머스 사태와 관련해 상대방에 대한 공세를 이어갔죠?

[기자]

그렇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검찰 수사가 먼저라는 입장을 고수했습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오늘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김봉현 전 회장의 옥중서신에 대해 "이제라도 철저한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국민의힘은 특검으로 가자는 기존 주장을 이어갔습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오늘 아침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이 사태를 가장 객관적이고 말끔하게 처리하기 위해 특검 수사를 하자"고 공식 제의했습니다.

국민의힘은 곧 특검 관련 법안을 제출할 방침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