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관계장관회의 열고도 '대통령 보고' 안 한 청와대, 왜?

입력 2020-09-25 20:25 수정 2020-09-25 23:4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북한이 사과를 하고 청와대도 이걸 진지하게 받아들이면서 이번 사건은 새로운 국면을 맞고 있습니다. 다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건이 진행되던 그때 청와대의 대응이 적절했었느냐를 놓고는 앞으로도 논란이 있을 것으로 전망됩니다. 야권은 특히 대통령에게 보고한 그 시점을 문제 삼고 있습니다.

유한울 기자입니다.

[기자]

A씨가 북측 해역에서 발견된 정황.

이것은, 당국이 포착한 뒤 세 시간이 지난 22일 오후 6시 36분 문재인 대통령에게 처음 보고됐습니다.

결과적으로 중대한 사안이 됐지만 당시 첫 보고는 서면 보고였습니다.

이후 A씨의 사망 첩보가 청와대에 처음 접수된 것은 22일 오후 10시 반쯤의 일.

이어 청와대는 다음 날 새벽 1시 관계장관회의까지 소집합니다.

A씨가 총격을 입고 숨졌으며 그 시신까지 훼손됐다는 구체적인 첩보가 들어왔기 때문입니다.

회의에는 국방부와 통일부 장관, 그리고 국정원장이 참석했습니다.

하지만 이 단계에서도 문재인 대통령에게는 보고가 되지 않았습니다.

장관 회의가 끝난 지 6시간이 지나서야 대통령비서실장과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문 대통령에게 보고를 한 것입니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회의 뒤에도 첩보에 대한 정밀 분석에 들어갔었다"며 "그 분석이 끝나는 즉시 대면 보고를 했다"는 입장입니다.

정보가 정확하지 않아 대통령에게는 보고하지 않았단 것인데, 야당은 이 부분을 문제 삼고 있습니다.

특히 23일 새벽에 화상으로 진행된 문 대통령의 유엔 연설 때문에 제대로 보고조차 못 한 게 아니냐며 진상을 밝히라고 요구합니다.

[주호영/국민의힘 원내대표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 : (23일 새벽) 1시에 유엔에서의 녹화 연설이 있으니까 알고도 말씀하지 않았느냐. 이런 문제 때문에 대통령이 (회의에) 참석 안 하시는 것으로 정리하는 것인지…]

사전 녹화한 유엔 총회 연설에서 문 대통령은 북한과의 종전선언 필요성을 주장했습니다.

이 때문에 야권에서는 A씨 사망 사실을 알았다면 연설 순서를 바꾸는 등 조치를 취했어야 한다는 비판도 나옵니다.

하지만 여기에 대해 외교부는 당시에는 불가능한 일이었다고 답했습니다.

[강경화/외교부 장관 : 정상의 (유엔총회) 연설 순서는 매우 바꾸기 어렵습니다. 저는 (A씨 관련) 관계장관회의에 참석하지 않은 상황이었고요.]

(영상디자인 : 김윤나 / 영상그래픽 : 이정신)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