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경우의 수' 3차 티저…옹성우X신예은 '심쿵' 모먼트

입력 2020-09-04 16:0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경우의 수' 3차 티저…옹성우X신예은 '심쿵' 모먼트

'경우의 수'가 눈빛만 봐도 통하는 십년지기들의 일상을 공개했다.

오는 25일 첫 방송되는 JTBC 새 금토드라마 '경우의 수'(연출 최성범, 극본 조승희, 제작 JTBC스튜디오·콘텐츠지음) 측은 4일, '절친즈' 6인방의 모습이 담긴 3차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옹성우, 신예은부터 표지훈, 안은진, 최찬호, 백수민까지 범상치 않은 개성으로 뭉친 청춘들의 이야기가 궁금증을 자극한다.

'경우의 수'는 10년에 걸쳐 서로를 짝사랑하는 두 남녀의 리얼 청춘 로맨스를 그린다. 오랜 짝사랑 끝에 진심을 숨긴 여자와 이제야 마음을 깨닫고 진심을 드러내려는 남자, 친구에서 연인이 되는 경우의 수가 짜릿한 설렘을 유발한다.

다채로운 청춘의 이야기를 유쾌하고 솔직하게 그려낼 대세 배우들의 만남은 시청자들의 '핫'한 관심을 얻고 있다. 무엇보다 십년지기 '찐친'으로 분한 옹성우, 신예은, 표지훈, 안은진, 최찬호, 백수민의 케미스트리는 극의 활력을 더할 예정이다. 이날 공개된 3차 티저 영상은 바람 잘 날 없는 청춘의 시기를 언제나 함께해 온 이수(옹성우 분), 경우연(신예은 분), 진상혁(표지훈 분), 김영희(안은진 분), 신현재(최찬호 분), 한진주(백수민 분)의 이야기를 담았다. 먼저 친구라기엔 너무 가까운 이수와 경우연의 설렘 모먼트가 눈길을 끈다. 자신을 "잘생긴 청소년"이라 칭하는 자기애의 화신 이수에게 "너 친구 없지?"라며 팩트폭행으로 맞서는 경우연. 하지만 "(친구) 있는데. 경우연"이라는 이수의 대답은 속수무책으로 심장을 강타한다. 눈이 마주치는 짧은 순간, 두 사람 사이엔 간질간질한 설렘 바람이 부는 듯하다.

친구들의 아지트 '오늘밤'을 운영하는 진상혁과 '모태솔로' 검사 한진주의 관계도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일찌감치 현실을 배운 진상혁은 언제나 한진주의 고민 상담사가 되어준다. "눈을 좀 낮춰보세요. 현실에는 조인성, 강동원 없거든요"라며 조언을 해봐도, "난 자연스럽게 만나고 싶다고"라며 고집을 피우는 한진주. 요리와 장사에 대한 열정으로 연애는 뒷전인 진상혁과 연애가 세상에서 제일 어려운 한진주에게도 달콤한 로맨스가 찾아올지 궁금해진다. 그런가 하면 10년째 연애 중인 김영희와 신현재 커플은 항상 달콤하다. 학창 시절부터 졸업, 군대까지 크고 작은 일들을 함께 겪은 두 사람의 사이는 굳건하고 변함없다. 하지만 "나랑 결혼 안 할 거야?"라는 신현재의 물음에 "결혼을 한다면 자기랑 할 거야. 올해는 아홉수잖아"라며 은근슬쩍 대답을 회피하는 김영희의 대답은, 두 사람에게도 넘어야 할 현실이 있음을 짐작게 한다.

힘들 때나 기쁠 때나 붙어 있었던 십년지기들의 일상은 유쾌한 웃음과 진한 공감을 예고한다. 이미 '찐친 케미'를 뽐내는 옹성우, 신예은, 표지훈, 안은진, 최찬호, 백수민은 캐릭터에 확실하게 녹아든 모습. 만났다 하면 시끌벅적하지만, 언제나 서로의 편이 되어주는 '절친즈' 6인방은 남다른 시너지를 보여줄 전망이다. 이들 사이에 자연스럽게 어울린 온준수(김동준 분)의 등장도 궁금증을 자극한다. 청춘의 이야기로 가득한 '오늘밤'으로의 초대가 기다려진다.

3차 티저 영상이 공개되자 각종 SNS와 포털 사이트에서는 "배우들 각자 캐릭터랑 너무 잘 어울린다", "같이 놀고 싶은 6인방 케미", "옹성우 보자마자 '잘생긴 청소년' 대사 바로 납득", "수랑 우연이는 친구라는 단어를 잘못 아는 것 같다. 이렇게 설레는데", "영희랑 현재 얘기 제일 공감될 듯", "나도 '오늘밤' 같은 아지트 갖고 싶다", "표지훈 요리하는 거 왠지 설렌다", "저런 친구관계 정말 누구나 갖는 로망", "상혁이랑 진주 엄청 티격태격할 것 같음" 등의 뜨거운 반응이 쏟아졌다.

한편, JTBC 새 금토드라마 '경우의 수'는 오는 25일(금) 밤 11시 첫 방송된다.

티저 영상 : https://tv.naver.com/v/15595598

(JTBC 뉴스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