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영동 일부 주민 대피…용담댐·대청댐, 태풍 대비해 방류 중

입력 2020-09-03 00:47 수정 2020-09-03 01:1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3시간 뒤 새벽 3시쯤 태풍 영향권에 들어오는 충북으로 가보겠습니다. 특히 충북에서도 영동군은 지난 8일 집중호우로 큰 피해를 입었습니다. 전북 진안 용담댐이 방류랑을 늘리면서 주민 140여 명이 마을에 갇힐 정도였습니다. 아직 복구 조차 다 안됐는데 다시 태풍이 온다는 소식에 주민들 불안이 커지고 있습니다. 조소희 기자를 연결합니다. 

조 기자, 영동군 어디쯤에 있습니까?

[기자]

저는 지금 충북 영동군 봉곡리에 나와 있습니다.

이곳을 보시면 제 어깨보다 높은 이 재난방송 장치까지 물에 잠긴 흔적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지난 8일 댐방류로 인해 넘친 물로 이곳까지 물이 찼었습니다.

여전히 복구가 끝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또 비가 쏟아지자 걱정스러운 마음을 안고 주민분들이 근처 마을 회관으로 대피해 주무시고 계십니다.

[앵커]

정말 주민들이 일상을 되찾을 틈이 없었을텐데, 댐 방류 소식부터 가장 귀 기울여 듣고 계실 듯합니다.

[기자]

우선, 금강홍수통제소는 댐 방류량을 최소화하기로 했습니다.

용당댐은 어제 오후 7시부터 45t으로 최소량을 방류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곳에서 가까운 대청댐은 900t으로 조금 많지만 지난 8일보다는 훨씬 적은 양을 방류하고 있습니다.

[앵커]

방류량을 줄였지만 그래도 내일 오전까지 적지 않은 비가 오기때문에 안심할 상황은 아닌 거 같습니다.

[기자]

그렇습니다. 방류가 되면 여기까지 오는데는 12시간이 걸립니다.

하지만 지금 많은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내일 아침까지 충북지역에 100~200mm 비가 예보됐습니다. 적지 않은 양인데요.

태풍 마이삭이 비구름을 몰고 온 겁니다.

특히 태풍이 가장 영향을 미치는 시간이 오늘 새벽이니만큼 조심하셔야 합니다.

저희 취재진이 돌아보니 어제 저녁까지도 낚시하는 분들이 계셨습니다.

반드시 대피하셔서 안전에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