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한산한 거리지만…밀폐된 실내선 '노 마스크' '턱스크'

입력 2020-08-23 19:37 수정 2020-08-23 20:4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오늘부터 전국 모든 지역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적용됐습니다. 저희 취재진이 둘러보니 대부분은 방역수칙을 잘 지키는 모습이었지만 여전히 마스크를 안 쓰거나 턱에 걸친 사람들이 눈에 띄었습니다. 특히 거리를 걸을 때보다, 카페 같은 실내에서 안 쓴 경우가 더 많이 보였습니다.

공다솜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카페 안에서 두 사람이 가깝게 마주 앉아 있습니다.

둘 사이 거리는 1m도 채 되지 않고 마스크도 쓰지 않았습니다.

네일샵을 찾은 시민도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습니다.

가게에서 음료를 마시는 사람들 중 아무도 마스크를 쓰지 않았습니다.

거리를 걷는 시민들은 대부분 마스크를 착용했지만 오히려 밀폐된 좁은 공간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은 겁니다.

벤치에 나란히 앉은 학생중 일부도 마스크를 턱에 걸쳤습니다.

[A씨/학생 : 배불러가지고. 사람도 별로 없고 그래서 여기는. 벗고 있다가...]

서울의 한 대형 마트.

주말이라 평일에 비해 사람이 북적입니다.

[마트 관계자 : 딱 일주일 됐잖아요. 광복절 집회. 그게 아무래도 영향이 있었다고 보는데. 갈 데가 없으니까. 생필품을 구매해서 집에 계셔야 하니까.]

마스크를 쓰지 않으면 입장이 제한되기 때문에 거의 모든 손님과 직원이 마스크를 쓰고 있습니다.

하지만 시식을 위해 어쩔 수 없이 마스크를 벗는 모습도 있었습니다.

코로나 바이러스는 숨을 쉬면서도 배출될 수 있고 밀폐된 실내에서는 에어컨을 통해 확산될 수 있습니다.

방역당국은 밀폐된 실내에서는 마스크 없이 대화하는 것을 피하고 숨 쉴 때도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달라고 강조했습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