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사업 아이템' 된 대북전단…미국 상대 '후원금 장사' 의혹

입력 2020-08-05 20:56 수정 2020-08-06 13:3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대북전단 살포를 금지하는 법안은 여야 간 입장 차이가 커서 그제(3일) 국회 상임위에서 막혔습니다. 그때 증인으로 나온 전수미 변호사는 대북단체에서 활동했던 경험을 증언하면서 전단 살포가 대북단체들의 '사업 아이템'이 됐다고 주장했습니다. 전단을 뿌린다고 떠들썩하게 홍보를 해야 미국 등에서 후원금이 많이 들어온다는 겁니다.

먼저 김선미 기자의 보도를 보시고 전 변호사를 직접 연결하겠습니다.

[기자]

최근 법인 허가가 취소된 자유북한운동연합의 2016년 후원금 내역입니다.

미국 정부의 예산을 받는 인권단체 HRF로부터 2만 달러, 또 다른 미국 비영리단체 북한자유연합에서 5천 달러를 받았다고 돼 있습니다.

이처럼 미국 비영리단체의 후원금은 국내 북한 관련 단체에는 큰 자금줄이 됐습니다.

미국 국무부 산하 단체로 알려진 국립민주주의기금, NED는 최근 4년간 국내 북한 관련 단체 10여 곳에 126억 원이 넘는 돈을 지급했습니다.

대북 단체들은 미국 단체로부터 후원금을 더 받기 위해 눈에 잘 띌 수 있는 '전단 살포' 등을 일종의 '사업 아이템'으로 활용한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전수미/변호사 : (후원해주는 단체들이) 미국 국무부, CIA랑 관계된 기금을 주는 단체다. 탄압받는 이미지로 되면 보다 많은 후원금을 받을 수 있거든요. (대북전단 등이) 돈을 벌 수 있는 하나의 창구이고 수단이기 때문에…]

조용히 전단을 날려온 단체들도 이 같은 대북 단체들의 홍보성 이벤트가 부작용을 낳고 있다고 지적합니다.

[이민복/북한동포직접돕기운동 대북풍선단 대표 : 목적이 돈 버는 데 있으니까 유명해져가지고…지역 주민들이, 또 우리 정부가 회담하는 데 지장이 생기잖아요, 생명과 안전에도.]

(영상디자인 : 신하림)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