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행정수도완성 추진단 발족…당 안팎선 "국민투표하자"

입력 2020-07-27 21:28 수정 2020-08-13 23:1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민주당이 행정수도 이전을 제안한 지 일주일 만에 전담 기구를 만들어 논의를 시작했습니다. 16년 전의 위헌 결정을 어떻게 극복할지가 쟁점입니다. 당 안팎에선 국민투표를 하자는 제안이 나왔습니다.

안지현 기자입니다.

[기자]

민주당에서 행정수도 이전을 논의할 추진단이 첫 발을 뗐습니다.

시작부터 여야 합의를 강조했습니다.

[우원식/민주당 행정수도완성추진단장 : 임시행정수도 특별조치법을 통과시킨 박정희 전 대통령의 꿈이기도 합니다. 이 문제는 좌우의 문제도, 정쟁의 대상도 될 수 없습니다.]

행정수도 이전을 처음 꺼내든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는 올해를 '행정수도 완성의 원년'으로 삼겠다며, 대선까지 끌지 않겠다고 했습니다.

관건은 16년 전 헌법재판소의 위헌 결정을 어떻게 극복할지입니다.

당내에선 특별법 제정이나 개헌에 이어 국민 투표가 대안으로 거론됐습니다.

[김해영/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 국민들의 합의가 확인된다면 행정수도 이전에 대한 헌법적 정당성을 확보할 수 있을 것입니다.]

정의당도 국민 투표에 힘을 실었습니다.

[심상정/정의당 대표 : 이곳(국회 특위)에서 나온 합의안을 대통령께서 '국민투표'에 부의하는 방안을 제안드립니다.]

통합당은 민주당을 향해 행정수도 이전을 서울시장 선거에 공약으로 내걸라며 공세에 나섰습니다.

하지만 통합당 내 충청권 인사들에 이어 대전시당까지 찬성 입장을 내는 등 내부 혼선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