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정 총리 "그린벨트 해제, 신중해야…당정간 합의된 적 없어"

입력 2020-07-20 09:0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부동산 공급 관련 대책을 준비하고 있는 정부와 민주당이 그 방안 가운데 하나로 그린벨트를 푸는 걸 검토할 수 있다고 해서 논란이 됐었는데요. 그런데 정세균 총리가 어제(19일) 그린벨트 해제는 신중하게 접근해야한다고 말했습니다. 청와대에서도 아직 결론을 내지 못했다는 얘기가 나왔습니다.

김재현 기자입니다.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방송 인터뷰에서 그린벨트 해제에 대해 직접 입장을 밝혔습니다.

"한번 훼손하면 복원이 안 되기 때문에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는 겁니다.

해제하기로 결론을 낸 거 아니냔 관측에 대해선 "정부와 여당 간에 합의된 적 없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몇 시간 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그린벨트 해제와 관련해 "효과라든지 비용을 종합적으로 봐야 한다"며 "아직 결론을 내지 못한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정부와 여당은 그린벨트 해제 등 주택 공급 방안에 대한 검토에 들어갔습니다.

이런 가운데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이 "당정이 입장을 정리했다"고 한 뒤 부작용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왔습니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오히려 전국적인 분양 광풍만 일어날 것"이라고 했고, 추미애 법무부 장관도 "전국의 돈이 몰리는 투기판으로 가게 해선 안 된다"고 했습니다.

논란이 커지자 정 총리가 직접 수습에 나선 겁니다.

총리실 관계자는 "정 총리가 충분한 논의가 이뤄지지 않은 상황에서 그린벨트 해제로 흘러가는 걸 경계한 것 같다"고 전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배윤주)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