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95분 47초에 터진 '극장골'…비겼지만 진 것 같은 맨유

입력 2020-07-14 21:39 수정 2020-07-14 21:4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95분 47초에 터진 '극장골'…비겼지만 진 것 같은 맨유



[앵커]

축구에선 마지막 순간에 영화처럼 터진 골을 '극장골'이라고 하죠. 골을 내준 팀에겐 슬픈 영화일 텐데 오늘(14일) 프리미어 리그에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그랬습니다.

문상혁 기자입니다.

[기자]

< 맨유 2:2 사우샘프턴|프리미어리그 >

수비 공을 가로챈 뒤 대포알 같은 골을 만든 사우샘프턴, 그러나 약 20분 만에 맨유는 쉽게 경기를 뒤집었습니다.

마르시알이 수비 네 명 사이로 넘어지면서 툭 건넨 패스가 동점골로 이어졌고 7분 뒤엔 직접 골도 만들어냈습니다.

빠른 속도로 수비 숲을 헤치고 뻥 차 넣은 공.

[현지 중계 : 마르시알이 파고듭니다! 놀랍고 마법 같은 골입니다!]

골키퍼가 몸을 던졌지만, 잡을 수 없었습니다.

이렇게 맨유의 승리로 끝나나 싶었던 후반 42분, 사우샘프턴의 선수 교체는 예상치 못한 결과를 불렀습니다.

그라운드를 밟은 지 10분 만에 오바페미가 극적인 동점골을 터뜨린 겁니다.

[현지 중계 : 승부의 균형을 맞추는 골! 맨유엔 뼈아픈 골입니다!]

95분 47초, 경기가 끝나고도 남을 시간에 터진 동점골.

비겼지만 양팀 분위기는 극명하게 갈렸습니다.

[솔샤르/맨유 감독 : 실망스럽지만 극장골도 축구의 일부입니다.]

골에 도움까지 기록했던 마르시알도 충격적 무승부에 웃지 못했습니다.

경기 초반 수비수 실수를 낚아챘지만, 기회를 살려내지 못했고 후반에도 공을 뺏어낸 뒤 마치 게임처럼 50m를 내달렸는데 한참을 빗나가버린 슛이 두고두고 아쉬웠습니다.

무승부 때문에 5위 맨유는 4위까지 주는 챔피언스리그 진출권을 받기 어려워졌습니다.

남은 세 경기에서 한 번이라도 진다면 기회는 사라집니다.

(영상그래픽 : 김지혜)
(* 저작권 관계로 방송 영상은 서비스하지 않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