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130원 오른 내년 최저임금에…노동자 측 거센 반발

입력 2020-07-14 07:47

내년도 최저임금 인상률 시행 이후 최저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경영난 우선 고려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내년도 최저임금 인상률 시행 이후 최저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경영난 우선 고려


[앵커]

IMF 외환 위기 때인 1998년에도 최저 임금은 2.7% 인상됐습니다. 그런데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위기를 이유로 내년도 최저 임금 인상률이 1.5%에 그치자 노동자 측은 너무 낮은 수준이라며 거세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경영계는 중소 기업과 영세 자영업자 등의 경영난을 우선적으로 고려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계속해서 정아람 기자입니다.

[기자]

내년도 최저임금 인상률 1.5%는 국내 최저임금제도가 처음 시행된 1988년 이후 가장 낮은 수준입니다.

지금까지 인상률이 가장 낮았던 해는 국제통화기금, IMF 외환위기 때인 1998년으로 2.7%였습니다.

내년도 최저임금 인상률은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경제 위기 속에서 중소기업과 영세 자영업자의 경영난을 우선 고려한 결과라는 해석입니다.

[류기정/한국경영자총협회 전무 : 최저임금이 중소사업체나 소상공인 근로자 모두에게 안전 층이 되어야 한다는 생각입니다.]

하지만, 근로자 측은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윤택근/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부위원장 : 매우 참담한 심정입니다. 최저임금 1만원 요구가 그렇게 무망한 요구였는지 모르겠습니다.]

정치권에 대한 불만의 목소리도 이어졌습니다.

[정민정/마트산업노동조합 사무처장 : 대통령 후보들이 모두 동의했고, 당선 대통령은 2020년까지 (최저임금) 1만원을 약속했습니다. 그런데 이게 뭡니까.]

내년도 최저임금 고시를 앞두고 노사 양측은 최저임금안에 대해 이의를 제기할 수 있습니다.

고용노동부 장관은 이의 제기에 이유가 있다고 판단되면 최저임금위에 재심의를 요청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아직까지 국내 최저임금제도 역사상 재심의가 이뤄진 적은 없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