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신규 확진 3일 연속 60명대…광주서 첫 초등생 환자

입력 2020-07-05 12:0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어제(4일) 하루 61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추가됐습니다. 사흘 연속 60명대인 것은 지난 4월 이후 3개월 만입니다. 광주에서는 처음으로 초등학생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서준석 기자입니다. 

[기자]

광주광역시에서 초등학생 한 명이 코로나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광주에서 초등학생 감염자가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 학생은 앞서 일곡중앙교회에서 확진판정을 받은 30대 여성의 아들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난달 28일 어머니와 함께 교회 예배에 참석했습니다. 

그날 이후 학교나 학원에 가진 않았습니다. 

다만 보건당국은 같은 반 학생들과 교사들을 대상을 코로나 검사를 하기로 했습니다. 

광주에서는 '감염 진원지'로 꼽히는 금양오피스텔 관련 확진자도 추가로 확인됐습니다. 

광주 83번 확진자와 접촉한 60대 남성입니다. 

이로써 금양오피스텔 관련 확진자는 18명이 됐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어제 하루 동안 61명의 확진자가 늘었다고 밝혔습니다. 

사흘 연속 60명대 확진자가 나온 것은 지난 4월 이후 3개월 만입니다. 

지역발생이 43명, 해외유입이 18명입니다. 

지역별로는 서울 14명, 경기 4명 등 수도권이 18명이고 광주 15명, 대전 8명 등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