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전세 시장에 기름 부은 '6·17 대책'…물건 줄고 가격 급등

입력 2020-07-01 20:35 수정 2020-07-02 18:1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처럼 내 집 마련의 꿈이 멀어진 서민들에겐 또 다른 시름이 있습니다. 오름세가 심상치 않은 전셋값입니다. 현장을 돌아보니, 6.17 대책이 나온 뒤로 전세 물건은 더 줄고 가격은 더 올랐습니다. 참여연대와 경실련 등 시민단체들도 정부 부동산 정책을 잇따라 비판하고 있습니다.

박영우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마포구 아현동.

이 아파트 단지 59제곱미터는 지난 10일 보증금 6억 원에 전세 계약을 했습니다.

20여 일이 지난 지금은 집주인들이 7억 원 안팎을 부르고 있습니다.

[공인중개사 (서울 마포구) : (전세) 물건이 귀하고 없고…가만있어야 되는데 (부동산) 대책이 너무 많고…]

서울뿐 아니라 수도권의 전셋값도 많이 올랐습니다.

6.17 대책 이후 전세 물건이 줄고 전셋값 상승 폭이 커졌다는 게 현장 중개업소들의 반응입니다.

특히 서울에선 강남구 삼성동과 잠실동 등 4개동을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묶고, 2년을 살아야 재건축 아파트 분양권을 받도록 한 정책 영향이 크다는 이들이 많습니다.

[공인중개사 (서울 송파구) : 지금 규제나 토지거래허가제 때문에 입주해서 집을 팔아야 하는 상황이 되니까. 집주인들이 입주하느라 집이 안 나와요.]

6.17 대책 이전에도 서울 전셋값은 오름세였습니다.

KB국민은행에 따르면 서울의 전세수급지수는 173.5로 조사됐습니다.

100을 넘어갈수록 전세 부족이 심각하다는 의미입니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급등했습니다.

낮은 금리에 반전세나 월세로 돌리는 집주인이 많은 데다, 3기 신도시에 청약하기 위해 전세를 연장하는 이들이 있어서였습니다.

시민단체들은 반복되는 대책에도 집값 불안과 전세난이 심해지고 있다며 정부를 비판하고 있습니다.

이틀 전 참여연대에 이어 오늘(1일)은 경실련이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투기를 근절할 대책을 내놓고 다주택자 청와대 참모들을 교체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이창환)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