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재건축 반대하자…"장애인 나가라" 벽보 붙인 아파트

입력 2020-06-24 09:09 수정 2020-06-24 11:3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지난주 대구의 한 아파트에 이런 벽보가 붙었습니다. 집값이 떨어지니, 아파트에 살고있는 장애인들 나가라는 내용입니다. 입주자 대표가 붙인건데 재건축을 놓고 갈등이 있었습니다.

윤두열 기자입니다.

[기자]

아파트 현관에 흰색 종이 하나가 붙었습니다.

구청장과 건설국장에게 전한 요구사항이라며 집값이 떨어지니 장애인 세대는 모두 나가라고 적혀 있습니다.

다른 종이엔 구청 복지과 담당자의 이름과 전화번호를 적어놨습니다.

시끄러워서 못 살겠으니 다 나가라는 민원 전화를 넣으라는 겁니다.

쪽지를 붙인 건 이 아파트 입주자 대표입니다.

만나서 왜 그랬는지 물었습니다.

[입주자 대표 : 다 (찬성)하는데 장애인 세대에서 사인도 못 한다, 뭐도 못 한다. (재건축) 추진하는 사람이 한두 세대라도 '노' 하면 (재건축) 안 된다고 하잖아요. 우리는 개인 재산이라고요, 이게.]

재건축을 해야 하는데, 장애인 세대만 반대한다는 겁니다.

이 아파트엔 구청과 장애인단체 명의로 된 장애인자립생활 주택 3세대가 있습니다.

장애인 시설에서 벗어나 홀로서기를 준비하는 곳입니다.

장애인들에게 맞춰 집을 고쳐 살고 있는데 이사하면 집을 또 고쳐야 합니다.

장애인들을 생각하면 구청과 단체가 재건축을 동의하기 어렵습니다.

[조민제/장애인지역공동체 사무국장 : 이렇게 노골적인 장애인 차별과 혐오 표현을 쓰실 줄 상상도 못 했고 스프링클러까지 설치한 주택에 재건축을 동의해서 이사를 한다거나 이러기도 어려운 환경이고…]

장애인단체는 입주자 대표가 장애인차별금지법을 위반했다며 법적 대응을 준비 중입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