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애정남 4인방이 전하는 '우리, 사랑했을까'의 특별한 매력

입력 2020-06-18 11:4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애정남 4인방이 전하는 '우리, 사랑했을까'의 특별한 매력

마법 같은 로맨스를 선사할 '애정남' 4인방, 손호준-송종호-구자성-김민준이 JTBC '우리, 사랑했을까'의 특별한 매력을 직접 전해왔다.

JTBC 새 수목드라마 '우리, 사랑했을까'(극본 이승진, 연출 김도형, 제작 JTBC스튜디오, 길 픽쳐스, 이하 '우리사랑')는 14년 차 생계형 독수공방 싱글맘 앞에 나쁜데 끌리는 놈, 짠한데 잘난 놈, 어린데 설레는 놈, 무서운데 섹시한 놈이 나타나면서 두 번째 인생의 시작을 알리는 '4대 1 로맨스'다. 다가오는 7월 8일, 노애정(송지효)을 향한 네 가지 컬러의 로맨스가 안방극장을 핑크빛으로 물들일 것으로 기대되는 가운데, 네 남자가 직접 밝힌 '우리사랑'에 풍덩 빠진 이유는 드라마 팬들의 본방사수 욕구를 더욱 상승시킨다. 

손호준, 송종호, 구자성, 김민준이 '우리사랑'에 매료된 가장 큰 이유는 단연 캐릭터였다. "'오대오'라는 인물은 사랑을 해봤다면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면을 지녔다"고 설명한 손호준은 캐릭터의 친근한 매력에 마음이 갔다. 그래서 겉으로는 나빠 보일 수 있지만, "미워할 수 없는 매력이 분명한 캐릭터"라고. "지금까지 한 번도 해보지 않았던 캐릭터"인 톱배우 '류진'은 송종호의 도전 욕구를 불태웠다. 류진의 다채로운 매력이 "내 안에 숨겨져 있는 또 다른 모습을 꺼내보고 싶게 만들었다"는 것. 각각 "긍정적이고 배려심이 많은" '오연우'와 "차가운 겉모습과는 달리 뜨거운 가슴을 가진" '구파도'를 맡은 구자성과 김민준은 순정파 캐릭터에 거부할 수 없는 끌림을 느꼈다. "애정 바라기"로, 또 "키다리 아저씨"로 애정의 든든한 지원자가 되어줄 연우와 파도를 마다할 이유가 전혀 없었다.

그 어디에서도 볼 수 없던 4대 1로맨스도 이들의 마음을 움직인 결정적 요소다. '우리사랑'은 생계를 위해 꿈과 사랑을 잠시 내려놓은 애정에게 찾아온 찬란한 로맨스다. 그 주축에 선 네 명의 배우들도 바로 이 점에 깊이 공감했다. "꿈과 사랑에 대한 고민이 많은 시기에 치열한 삶에 치여 그것을 잊고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어느 날 갑자기 선물 같은 사랑이 찾아올 수 있다"는 메시지는 이들 가슴에도 커다란 울림을 가져다 주었다는 것. 그 따뜻한 사랑과 응원으로 인해 배우들이 작품에 빠져들어 "이야기가 너무 재밌다", "마음 한 켠에 훈풍이 분다"고 얘기할 수 있었던 이유다. "드라마의 구성이 너무 재미있었고, 각각의 캐릭터도 매력적이어서 어떤 시너지가 나올지 기대된다"는 송종호의 전언처럼, 카멜레온 같은 매력을 가진 인물들이 각기 다른 개성과 매력을 겸비한 네 배우를 만나 설레는 입덕의 문을 활짝 열 것으로 기대된다. 

완벽한 연기를 위해 눈빛, 말투, 행동과 같은 내적인 부분부터 고강도 트레이닝의 외적인 요소까지 각고의 노력도 기울이고 있다. 손호준은 구여친 노애정만 만나면 '찌질의 역사'를 쓰는 오대오를 연기하기 위해 성공한 스타작가가 됐어도 여전히 사랑 앞에서는 어설픈 스무 살이 되는 감정을 섬세하게 담아내려 한다고. 톱배우 류진이 되기 위해 송종호는 운동도 열심히 하고 의상과 헤어 스타일링에 공을 들였다. 특히 김민준은 사이클로 체중을 줄이고, 태닝과 고강도 신체 훈련으로 구파도의 거칠고 단단한 남자의 매력을 완성했다. 각자의 캐릭터에 공을 들이고 있는 네 배우의 소식이 전해지니, 보는 내내 가슴이 두근댈 선물 같은 로맨스에 기대지수도 한껏 높아진다.

'우리사랑'은 '쌍갑포차' 후속으로 오는 7월 8일 수요일 밤 9시30분 JTBC에서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 : JTBC스튜디오, 길 픽쳐스)
(JTBC 뉴스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