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육성재X정다은 로맨스를 응원해'…'쌍갑포차' 연애작전 예고

입력 2020-06-17 11:04

첫 입맞춤 그 이후, 멈춰버린 연애 타임라인
육성재를 위해 황정음과 최원영이 나선다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첫 입맞춤 그 이후, 멈춰버린 연애 타임라인
육성재를 위해 황정음과 최원영이 나선다

'육성재X정다은 로맨스를 응원해'…'쌍갑포차' 연애작전 예고

'쌍갑포차' 육성재와 정다은의 로맨스 기상도가 여전히 예측불가. 그러나 한풀이 해결사 황정음과 최원영이 나선다면 이야기는 달라질 전망이다. 오늘(17일) 본방송이 더욱 기다려지는 이유다. 

JTBC 수목드라마 '쌍갑포차'(극본 하윤아, 연출 전창근, 제작 삼화네트웍스, JTBC스튜디오, 12부작)에서 돌발사고 같았던 첫 입맞춤 이후 오히려 더 멀어져 버린 한강배(육성재)와 강여린(정다은). 자신의 체질에 아무 반응 없는 특별한 사람을 만난 강배와 달리 혹시나 좋아하면 좋아할수록 도망가지 않을까 두려운 여린의 간극이 쉽게 좁혀지지 않고 있다. 두 사람 모두 처음이기에 서툴고, 어려운 진짜 연애에 언제쯤 쨍하고 해 뜰 날이 찾아올까.

'짙은 안개'로 시작된 강배와 여린의 로맨스 기상도. 한풀이 사건 해결 중에 만난 터라 첫 만남부터 오해가 있었고, 갑을마트에서 다시 만났을 때에도 둘 사이가 마냥 핑크빛은 아니었다. 하지만 커플댄스대회를 준비하는 동안 강배와 여린에게 끼어있던 먹구름이 개기 시작했다. 처음엔 발견하지 못했던 또 다른 면면을 보게 되면서 오해는 사라지고 호감도가 상승한 것. 댄스대회 우승과 첫 입맞춤에도 성공하며 '비 온 뒤 맑음' 일 거라고 예측했던 강배와 여린의 로맨스 기상도에는 '돌풍'이 불었다. "지금껏 내가 좋아하는 남자들은 전부 나랑 손 끝만 닿아도 전부 도망을 갔지"라는 과거 데이터와 다르게 강배가 더욱 적극적으로 직진하자, 여린은 자신이 강배를 좋아하지 않는다는 결론을 내버리고 말았다.

결국 여린은 자신의 진심을 확실히 들여다보지 못한 채, "저 한강배 씨 안 좋아해요"라고 선을 그었다. "처음부터 잘하는 사람이 어디 있겠어요. 호감을 갖고 서로 알아가면 안 될까요?"라는 강배의 설득에도, "우리가 서로를 더 알아가고 가까워질수록 그 호감마저 사라지게 될 것"이라고 확신했다. 여린의 철벽에 강배도 더는 다가가지 못하고 있지만, 두 사람 모두 좋아하는 감정이 이미 싹튼 상태라 시청자들의 애간장을 태웠다. 특이체질 때문에 제대로 된 연애를 해보지 못한 강배와 어떤 이유 때문인지 좋아하기만 하면 상대방이 도망가버리는 여린. 그러나 서로에게만은 이 특이성이 통하지 않는 천생연분 남녀가 '모태솔로'의 타이틀을 벗어내고, 생전 처음 하는 진실한 사랑에 언제 눈을 뜰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강이들'의 로맨스에 시청자들의 이목이 집중된 가운데, 제작진은 "이번 주 방송되는 9~10회에서 월주(황정음)와 귀반장(최원영)이 강배와 여린의 연애 성공을 위해 나선다"고 예고했다. 이어 "안타까운 청춘 커플을 맺어주기 위한 월주와 귀반장의 체계적인 연애작전이 펼쳐진다. '한강이들'의 진짜 사랑을 응원한다면, 시청자 여러분들도 연애작전에 응원을 보태달라"고 전했다. 

'쌍갑포차' 제9회, 오늘(17일) 수요일 밤 9시 30분 JTBC 방송. 

(사진제공 : 삼화네트웍스, JTBC스튜디오)
(JTBC 뉴스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