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마지막으로 남았던 길원옥 할머니도…'마포 쉼터' 떠나

입력 2020-06-12 08:54 수정 2020-06-12 08:5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정의기억연대가 운영하는 마포 쉼터 평화의 우리 집에 머물던 길원옥 할머니가 11일 쉼터를 떠났습니다.

길 할머니는 11일 오전 양아들인 황선희 목사가 도착하자 함께 쉼터를 나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마지막으로 남아있던 길 할머니가 떠나면서 평화의 우리 집은 현재 비어있는 상태입니다.

정의연은 "쉼터를 제공한 명성교회와 쉼터 정리를 두고 논의할 예정"이라며 "할머니가 안 계신 상황에서는 운영 전망이 불투명하다"고 전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