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나눔의집, 자원봉사 온 학생들에게 '후원금 강요' 정황

입력 2020-06-10 21:19 수정 2020-06-10 22:4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나눔의집은 후원금을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에게 제대로 쓰지 않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JTBC 취재결과 나눔의집 운영진이 자원봉사를 하러 온 학생들에게 후원금을 강요한 정황이 드러났습니다. 이렇게 의혹이 쌓이는 가운데 나눔의 집의 학예실장은 '비리 의혹을 해결해달라'며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글을 올렸습니다.

김지성 기자의 보도를 먼저 보시고 나눔의 집의 김대월 학예실장, 그리고 원종선 간호사와의 인터뷰를 전해 드리겠습니다.

[기자]

대학생 이모 씨는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나눔의집에서 자원봉사를 했습니다.

방문객에게 위안부 피해의 역사를 설명하는 역할을 했습니다.

그런데 이씨는 자원봉사를 시작할 때 돈을 내라는 말을 들었습니다.

1년에 12만 원을 나눔의집에 회비 명목으로 내라는 것입니다.

이것을 내지 않으면 봉사도 못한다고 통보받았다고 합니다.

[이모 씨/나눔의집 자원봉사자 : '매달 내는 회비를 두 번 이상 제출하지 않을 시 회원자격이 박탈돼서 봉사할 수 없다'고…]

자원봉사 신청서입니다.

회비를 자동납부할 계좌 번호와 회비 액수를 적게 돼 있습니다.

나눔의집에서 자원봉사를 하는 학생은 1년에 약 500명입니다.

내부 고발을 해온 나눔의집 직원들은 1년에 최소 6000만 원을 운영진이 걷었을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나눔의 집 운영진은 '회비는 할머니들을 돕는데 쓰인다'고 밝혀 왔습니다.

하지만 내부 직원들은 통장 내역을 살펴본 결과, 회원비 중 할머니들을 위해 쓰인 돈은 일부에 그쳤다고 주장했습니다.

나눔의집의 한 이사는 쌓아둔 후원금을 할머니들을 위해 쓰지 말고 아껴 두자는 취지로 말하기도 했습니다.

[A씨/나눔의집 이사 (2017년 이사회 회의) : 할머니들한테 드리기로 한 돈을 노력을 해서 안 썼다고 하는 것은
어떻게 보면 참 잘하신 것 같은데…]

나눔의집 직원들은 운영비리 의혹을 엄정하게 수사해달라는 내용의 국민 청원을 청와대 홈페이지에 올렸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