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우리, 사랑했을까' 구자성, 누나들 마음속에 입주신고 예고

입력 2020-06-09 11:1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우리, 사랑했을까' 구자성, 누나들 마음속에 입주신고 예고

JTBC '우리, 사랑했을까'가 연하남 구자성의 첫 스틸을 공개했다. 눈이 부신 미모를 보아하니, 전국에 있는 누나들의 마음속에 입주신고 요청이 벌써부터 예견되는 듯하다.

오는 7월 8일 첫 방송되는 JTBC 새 수목드라마 '우리, 사랑했을까'(극본 이승진, 연출 김도형, 제작 JTBC스튜디오, 길 픽쳐스, 이하 '우리사랑')는 14년차 생계형 독수공방 싱글맘 앞에 나쁜데 끌리는 놈, 짠한데 잘난 놈, 어린데 설레는 놈, 무서운데 섹시한 놈이 나타나면서 두 번째 인생의 시작을 알리는  '4대 1 로맨스'. 훈훈한 외모만큼이나 존재감 넘치는 연기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단번에 사로잡은 구자성은 영앤핸썸 '오연우' 역을 맡아 여심 저격수 역할을 톡톡히 할 것으로 기대를 높인다.

시종일관 따스한 미소를 지닌 오연우는 '오연우'라고 쓰고 '선샤인'이라고 읽고 싶은 남자. 함박중학교 체육교사로, 학생들에게 준 연예인급 대우를 받을 정도로 인기가 높다. 특히 노애정(송지효) 한정 따스한 위로와 전폭적인 지지로 로맨스 텐션을 증폭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공개된 스틸컷을 보니 그야말로 자체발광이다. 농구공을 들고 코트를 누비고 있는 오연우는 인기만점 체육교사의 훈훈함을 자아내고, 누군가를 꿀 떨어지는 눈으로 바라보고 있는 모습은 '심멎'을 유발하고 있는 것. '어린데 설레는 놈'의 등장에 예비 시청자들의 즐거운 환호성이 귓가에 울려 퍼진다.

이렇게 꿀을 가득 머금은 오연우의 눈이 향하는 곳은 다름 아닌 첫사랑 '애정 누나'. 절대 잊을 수 없는 강렬한 첫 만남으로부터 시작된 그녀를 향한 감정은 갑자기 끊겨버린 소식과 함께 허무하게 끝나버렸다. 그런 애정이 14년 만에 나타났으니, 다시 끓어오르는 건 당연지사. 이제 아는 동생은 그만하고 싶은 연하남의 반격이 시작된다.

제작진은 "구자성이 가진 부드러움과 풋풋함은 오연우의 '어린데 설레는' 매력과 완벽하게 들어맞았다. 대본 연습 때부터 넘치는 연하미로 광대를 솟아오르게 만들었다. 그만큼 자신만의 매력을 확실하게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하며 "가슴 꽉 채우는 설렘으로 전국에 있는 누나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구자성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우리사랑'은 '쌍갑포차' 후속으로 오는 7월 8일 수요일 밤 9시30분 JTBC에서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 : JTBC스튜디오, 길 픽쳐스)
(JTBC 뉴스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