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흔들리는 '방역 최전선'…선별진료소 지원 정책 어떻길래

입력 2020-06-01 20:21 수정 2020-06-02 01:1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 내용을 취재하고 있는 어환희 기자가 나왔습니다.

어 기자, 정부의 대책은 없는 겁니까?

[기자]

대책은 내놨습니다. 그런데 그게 현장까지 미치지 못한 겁니다.

몇 가지 짚어보겠습니다.

정부는 선별진료소 비용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예산 약 233억 원을 투입했는데, 벌써 다 썼습니다.

지원금을 나눠주는 역할을 하는 대한병원협회 측은 4월에는 비용 신청을 하지 말라고 전국 병원에 통보하기도 했습니다.

또 건강보험공단에서 급여, 즉 의료수가를 미리 당겨 주는 정책도 추진했는데요.

오는 7월부터 상환이 시작됩니다.

돈 갚을 날을 너무 빨리 잡아놨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한 가지 더 있습니다.

4000억 원 규모의 융자 지원 대책도 마련을 했지만, 저희가 현장에서 만난 병원 관계자들은 대출이 여전히 상당히 어렵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앵커]

대책은 있는데, 현장에서 보는 그런 실태하고는 간극이 좀 크네요? 왜 그런 겁니까?

[기자]

코로나19 초유의 사태가 이어지고 있다는 점부터 이야기해야 될 것 같습니다.

이런 문제를 쉽게 예상하지 못했던 겁니다.

[정영호/대한병원협회장 : (정책이) 과거 메르스 때의 경험을 기반으로 하고 있었거든요. 메르스 때 경험 가지고 세운 예산은 맞지 않을 거다, 턱없이 부족할 거다…]

선별진료소가 또 안전하다고만 생각했지 그것이 주는 공포로 환자가 줄 수도 있다는 점은 미리 예상하지 못했던 측면도 있습니다.

[앵커]

그런데 이런 병원들이 방역에 있어서는 매우 중요하잖아요.

[기자]

제가 거제에 내려가서 여러 병원을 다녀보고 또 전화도 해 봤습니다.

가장 오랫동안 24시간 선별진료소를 운영했던 병원도 직접 가봤습니다.

지역 내 확진자 10명 중 4명을 선별하면서 사실상 공공병원의 역할을 해 왔습니다.

이 병원은 환자가 급격히 줄자, 지난 4월 지역 주민에게 호소문까지 내기도 했습니다.

바로 이건데요. 진료체계를 구축하고 있으니, 안심하고 이용해 달라는 겁니다.

지역의 중소종합병원과 그곳에서 일하는 간호사를 지원하는 건 단순히 병원 하나를 살리는 일이 아닌 지역 방역과 직결되는 문제입니다.

[앵커]

내일도 관련 보도를 이어갑니까?

[기자]

내일도 관련 보도 준비했습니다.

[앵커]

알겠습니다. 어환희 기자였습니다. 수고했습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