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여야, 원구성 협상 돌입…'법사위원장' 사수 기싸움 본격화

입력 2020-05-25 07:58 수정 2020-05-25 10:3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제 닷새 뒤에 문을 여는 21대 국회, 원구성을 위한 여야 협상 첫 번째 만남이 어제(24일) 있었습니다. 구체적인 내용을 정하는 자리는 아니였지만 역시나 기싸움이 팽팽했습니다. 내일 민주당과 통합당 원내대표가 협상을 위해 만납니다.

최수연 기자입니다. 

[기자]

[주호영/미래통합당 원내대표 : 국회가 행정 권력을 견제하고 감시하는 차원에서 보면 법사위나 예결위는 전부 야당이 가져야 한다.]

원 구성 협상을 앞두고 미래통합당이 먼저 공개한 요구 조건입니다.

실무 협상을 위해 여야 원내수석부대표가 처음 만난 자리에서도 신경전이 흘렀습니다.

민주당은 관행을 탈피한 상임위 협상을 시사했고,

[김영진/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 : 과거에 익숙했던 관행으로부터 우리가 탈피하고 21대에는 일하는 국회를 여야가 같이 만들어나가자는…]

통합당은 여당의 양보를 강조했습니다.

[김성원/미래통합당 원내수석부대표 : 여당의 통 큰 양보를 기대하면서 함께 협치해서 이뤄나갈 수 있도록…]

18개 상임위원장직 배분을 비롯해 21대 국회 원구성에 대한 논의가 본격화했습니다.

최대 쟁점은 모든 법안의 길목이라 불리는 법제사법위원회입니다.

민주당은 효율적인 법안 처리를 위해 법사위원장직을 가져오겠단 뜻을 내비쳐왔습니다.

그동안 지나치게 크다고 지적해 온 법사위의 권한을 줄이는 것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법사위가 상임위를 통과한 법안의 위헌 소지 등을 다시 살피는 법안 체계·자구 심사권을 없애는 방안이 대표적입니다.

반면 통합당은 여당을 견제할 수 있는 수단인 법사위는 야당 몫이라고 맞서고 있습니다.

여기에 정부 예산을 심사하는 예결위원장도 여야 모두 사수하겠단 입장입니다.

국회법상 다음달 5일엔 국회의장단을 8일엔 상임위원장을 뽑아야 합니다.

협상에 난항이 예상 돼 법정시한을 지킬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