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고3, 예정대로 등교 개학…조희연 "수능 한 달 연기 검토해야"

입력 2020-05-19 08:0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온라인으로 개학을 맞았던 우리 아이들 학교에 가는게 더이상 미뤄지지 않고 예정대로 이뤄지는데요. 고3 학생들은 내일(20일)입니다. 하지만 예전의 온전한 모습의 개학은 아니고 접촉을 최대한 피하면서 수업을 받게 됩니다. 고3 등교를 앞두고 방역에 대한 정부 논의가 오늘 예정돼있습니다.

강버들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시교육청이 등교 수업 운영 방안을 내놨습니다.

고3은 내일부터 매일 학교에 갑니다.

나머지 학년은 등교 수업과 원격 수업을 함께 합니다.

[조희연/서울교육감 : 고등학교 1, 2학년은 사태의 심각성이 여전하다는 점을 고려해 학년별 또는 학급별 (등교수업) 격주 운영을 권장하고자 합니다.]

학교 방침에 따라, 초등학생과 중학생은 한주에 하루만 등교할 수도 있습니다.

학교 전체, 또는 학급 내 밀집도를 낮추기 위해서입니다.

책상은 거리를 최대한 벌려 배치해야 하는데, 교실 크기를 감안할 때, 한 반 학생이 30명이 넘어갈 경우 앞뒤로 1m를 벌리기가 어렵습니다.

그런데 서울의 경우 한 반에 30명이 넘는 '과밀 학급'이 3000곳에 달합니다.

일반 교실보다 좀 더 넓은 음악실, 과학실 등 특별실로 옮겨 수업할 수도 있지만, '과대 학교'는 이런 공간도 충분치 않습니다.

학교 내 방역 지침이 제대로 이뤄지는지 판단하려면 시간이 더 필요하다는 의견도 여전합니다.

[서울지역 고등학교 교사 : 정상적으로 굴러가는지 최소 2주 아니면 3주 3학년을 굴려 보고…(나머지 학년 등교를) 1주 단위로 하는 건 너무 위험하다고 생각돼요.]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수능을 최대 한 달 미루는 것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올해 수능이 치러지는 날짜는 이미 11월 19일에서 12월 3일로 2주 연기된 상태입니다.

(영상디자인 : 정수임)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