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약속' 믿고 형제복지원 농성 풀었는데…통합당 '딴소리'

입력 2020-05-12 21:3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지난주에 여야가 과거사법 처리를 약속하면서 형제복지원 사건의 피해자가 고공 농성을 풀고 내려왔지요. 하지만 불과 닷새 만에 안도의 한숨이 초조함으로 바뀌었습니다. 미래통합당이 수정안에 문제가 있다고 주장하면서 20대 국회에서 통과될 수 있을지 불투명해졌단 우려가 나옵니다.

최수연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7일 형제복지원 사건 피해자 최승우 씨는 국회 고공 농성을 풀고 내려왔습니다.

여야가 20대 국회 마지막 본회의에서 과거사법 수정안을 처리하기로 한 약속을 믿었기 때문입니다.

[최승우/형제복지원 피해자 (지난 7일) : 너무 기쁘고 앞으로 대한민국은 국가 폭력이 없는 사회가 되기를 바랍니다.]

그러나 불과 닷새 만에 이상 기류가 감지되고 있습니다.

당초 본회의에서 법안을 바로 처리하기로 했는데, 통합당에서 상임위에서 다시 논의하자는 주장이 나온 겁니다.

당시 여야 중재에 나섰던 김무성 의원은 JTBC와의 통화에서 "배·보상 문제가 형제복지원뿐 아니라 모든 사건에 다 해당될 경우 예산 문제가 생긴다"며 "지난 합의 당시엔 개정안의 세부내용을 보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김 의원은 오는 14일 여야 간사와 만나 합의를 이루겠다고 말했지만 정의당은 "상임위로 가면 20대 국회에서 통과시키지 않겠다는 것"이라며 통합당을 비판했습니다.

민주당 홍익표 행안위 간사 역시 "합의 정신에 맞지 않는다"고 지적했습니다.

다시 만난 형제복지원 피해자들은 초조함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한종선/형제복지원 피해자 : 당사자로서는 피 말려 죽는 거죠. 상임위 절차 문제로 (합의정신을) 훼손시켜선 안 된다고 봐요.]

[최승우/형제복지원 피해자 : 여야가 합의됐다고 그래서 내려온 건데 본회의만 잡히면 법은 통과될 것이다 믿고 있는데…]

여야가 배·보상 문제에 합의하지 못한다면 과거사법 통과를 장담하기 힘든 상황입니다.

오늘(12일) 행안위 법안소위에서도 배·보상액이 늘어나는 점이 논란이 돼 4.3 특별법 개정안 처리가 불발됐습니다.

(영상디자인 : 이창환)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