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일본 감염자 연일 급증…아베, '긴급사태 선포' 초읽기

입력 2020-04-06 20:53 수정 2020-04-07 01:2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번엔 도쿄로 가보겠습니다.

윤설영 특파원, 아베 총리가 내일(7일) '긴급사태'를 선언하겠다고 했죠?

[기자]

네, 그렇습니다. 아베 총리가 내일 긴급사태를 선언하면, 기한은 약 한 달 뒤인 다음 달 6일까지가 됩니다.

대상은 도쿄 등 수도권 4개현, 그리고 오사카 지역 2개현과 후쿠오카현입니다.

긴급사태 선언은 지난 1월 16일 코로나19 확진자가 일본에서 처음 확인된 뒤로 82일만입니다.

오늘 오후 6시 현재 일본의 확진자는 4592명, 사망자는 106명입니다.

[앵커]

그러면 긴급사태를 선언하면 어떤 것들이 달라집니까?

[기자]

긴급사태가 선언된 지역에는 무증상자와 경증환자를 수용하기 위한 별도의 격리시설이 지정이 됩니다.

또 외출 자제를 요청하는 것이기는 하지만, 중국이나 유럽에서 실시했던 도시봉쇄 같은 강력한 조치는 아닙니다.

지금도 이미 백화점이나 영화관 등은 대부분 주말에 영업을 하지 않고 있는데요.

자발적인 것이었습니다.

앞으로는 지자체의 요청을 받아서 휴업의 폭이 더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또 마트나 편의점, 은행 같은 필수시설과 또 대중교통들은 그대로 유지를 한다는 입장이지만, 영업시간 단축이나 감편 운행 가능성이 있습니다.

또 이 기간 동안 학교들도 문을 닫습니다.

[앵커]

그런데 도쿄에서 어제까지 사흘째 하루에 100명이 넘는 확진자가 나왔는데, 긴급사태 선언이 좀 늦은 건 아닙니까?

[기자]

오늘도 도쿄에서는 83명이 확진이 됐습니다.

그동안 의료계와 경제계에서도 긴급사태를 빨리해야 한다는 의견을 전달을 해 왔었는데 아베 총리가 108조 엔, 우리 돈으로 1200조 원에 해당하는 매머드급 경제대책을 함께 발표하느라, 지금까지 시간을 끌었던 겁니다.

그러는 사이에 확진자가 크게 늘어서 도쿄에서만 1000명이 넘습니다.

병실 부족은 물론이고 원내 감염으로 인해서 병원이 제 기능을 잃은 곳도 나왔습니다.

이미 의료 붕괴가 발생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는 상황에서 오늘 긴급사태를 결정을 한 겁니다.

[앵커]

그리고 일본이 뒤늦게 우리처럼 검사를 좀 늘리자는 얘기가 나온다면서요.

[기자]

3월 한 달 동안 평균 검사 수는 하루 동안 1500여 건에 그쳤습니다.

그러다가 3월 말부터 하루 3000건 이상으로 검사량이 크게 늘었습니다.

일본 언론들도 전에는 우리나라 방식이 의료 붕괴로 이어질 수 있다고 비관적인 입장이었는데요.

이제는 드라이브스루 방식을 채용을 해야 한다거나, 확진자의 동선을 드러내면서도 개인정보 침해 논란이 적다면서 우리나라 방식의 장점을 소개하고 있습니다.

[앵커]

도쿄에서 윤설영 특파원이 전해 드렸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