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워킹 스루' 진료소 등장…"1인용 검사 부스, 1~2분이면 충분"

입력 2020-03-16 19:16 수정 2020-03-16 19:1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앞서 이제 방역 당국에서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늘어나면서 드라이브 스루, 감염 위험이 없이 진단을 받을 수 있는 것들을 내놨는데 워킹 스루 진료소가 등장을 했다고요?

[고석승 기자]

그렇습니다. 워킹 스루, 말 그대로 걸어 들어왔다가 걸어서 나가는 방식입니다.

[앵커]

어떻게 하는 방식인가요?

[고석승 기자]

일단 이것이 병원이 아니라 1인용 검사 부스입니다. 공준전화박스를 떠올리시면 이해하기 쉬울 텐데요. 서울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이 코로나19 검체 채취를 위해서 1인 감염안전진료부스 시스템을 선별진료소에 설치했습니다. 그러니까 바이러스가 외부로 나가지 못하게 압력을 낮추는 설비를 갖춘 부스에 검사를 받을 사람이 들어서면 의료진은 부스 밖에서 손만 집어넣어서 콧구멍과 입안에서 검체를 채취하는 방식입니다. 일반 진료소에선 1명에 대한 검사를 마치고 다면 소독, 환기 등에 30분 정도 시간이 걸리는데, 1인용 검사 부스를 이용하면 검체 채취 1분, 환기와 소독에 1~2분밖에 걸리지 않아서 감염 우려도 낮고 시간도 단축 시킬 수 있다는 게 의료진의 설명입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