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구로 콜센터서 무더기 확진…'수도권 집단감염' 현실로

입력 2020-03-10 20:08 수정 2020-03-10 20:1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우려했던 일이 현실이 될 위기에 놓였습니다. 인구가 밀집한 수도권, 그리고 대규모 집단감염입니다. 서울 구로구의 한 콜센터에서 지금 이 시각까지 60명이 넘는 코로나19 환자가 확인됐습니다. 지금 조사를 받고 있는 직원들에 가족들까지 감안하면 확진 환자는 더 늘어날 수 있습니다.

먼저 최수연 기자입니다.

[기자]

집단감염이 발생한 서울 구로구 신도림동의 코리아 빌딩입니다.

이 건물 11층에 근무하는 콜센터 직원 200여 명 가운데 2차 감염된 가족을 포함해 최소 64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수도권 집단감염 사례로 꼽혔던 은평성모병원이나 분당제생병원, 성동구 주상복합아파트보다 훨씬 큰 규모입니다.

[박원순/서울시장 : 이미 콜센터 집단감염이 3차 파도의 징조일지도 모른다는 그런 생각으로 비상한 각오로 감염 차단에 온 힘을 쏟겠습니다.]

이렇게 무더기 확진이 나온 것은 거리두기가 쉽지 않은 콜센터 업무의 특수성이 작용했습니다.

[권준욱/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 : 업무 특성상 마스크는 사용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을 했습니다.]

아직 검사가 절반 정도만 이뤄진 데다 가족 감염 가능성도 커지고 있어 확진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살고 있는 지역도 구로뿐 아니라 인천과 부천, 안양 등 다양합니다.

특정지역 내 소규모 발생과는 양상이 다른 겁니다.

수도권 곳곳에서 연쇄 집단전파를 일으키는 뇌관이 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정수임)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