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박근혜 "태극기 여러분 힘 합쳐라"…코로나 속 '총선 메시지'

입력 2020-03-04 20:16 수정 2020-03-04 22:10

탄핵 3년, 침묵 깬 박근혜…사실상 '옥중 정치'
보수통합 강조…새보수당 합당엔 "불가피한 선택"
편지 마지막엔 "자신도 함께하겠다"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탄핵 3년, 침묵 깬 박근혜…사실상 '옥중 정치'
보수통합 강조…새보수당 합당엔 "불가피한 선택"
편지 마지막엔 "자신도 함께하겠다"


[앵커]

오늘(4일) 유영하 변호사가 지장까지 찍힌 박근혜 전 대통령의 친필 편지를 들고 국회에 왔습니다.

[유영하/변호사 : 태극기 들었던 여러분 모두가 하나로 힘을 합쳐주실 것을 호소드립니다. 저도 하나가 된 여러분들과 함께하겠습니다.]

탄핵된 지 3년 만에 침묵을 깬 겁니다. 총선을 한 달여 앞두고 사실상 '옥중 정치'를 시작했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이렇게 코로나19라는 국가적인 위기 상황에서 갑자기 나온 박 전 대통령의 편지는 여러 논란을 낳고 있습니다.

먼저 안지현 기자입니다.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의 옥중 편지는 이렇게 시작합니다.

[유영하/변호사 : 국민 여러분, 박근혜입니다.]

그러면서 메시지를 낸 이유가 42일 앞으로 다가온 총선에 있음을 분명히 했습니다.

[유영하/변호사 : 기존의 거대 야당을 중심으로 태극기 들었던 여러분 모두가 하나로 힘을 합쳐주실 것을 호소드립니다.]

거대 야당은 미래통합당을 의미합니다.

현재 보수 세력은 미래통합당 외에도 자유공화당, 친박신당 등으로 쪼개져 있습니다.

앞서 "탄핵의 강을 건너라"는 조건을 앞세워 자유한국당과 통합한 유승민 의원 등 새보수당 출신들에게 손을 내미는 듯한 발언도 했습니다.

[유영하/변호사 : 보수의 외연을 확대하기 위한 불가피한 선택으로 받아들였습니다.]

반드시 보수통합을 이뤄 여당에 맞서 선거를 치르라는 점을 분명히 했습니다.

[유영하/변호사 : 서로 분열하지 말고 역사와 국민 앞에서 하나 된 모습을 보여주시기 바랍니다.]

박 전 대통령의 옥중편지는 마지막으로, "자신도 함께하겠다"는 말로 끝이 납니다.

또 이름 옆에 손 지장을 찍어, 본인의 메시지임을 분명히 했습니다.
 

VOD#박근혜 #옥중 편지

탄핵 3년, 침묵 깬 박근혜…국가적 위기 상황에서 갑자기 나온 편지는 여러 논란을 낳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